광고
광고

[경제]서희건설, 광주 오포 ‘서희스타힐스’에 주목하라.

가장 인기 있는 전용 59㎡, 84㎡ 4Bay 혁신평면 설계.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5/03/12 [09:43] | 트위터 노출 0 | 페이스북 확산 0

[경제]서희건설, 광주 오포 ‘서희스타힐스’에 주목하라.

가장 인기 있는 전용 59㎡, 84㎡ 4Bay 혁신평면 설계.

시사주간 | 입력 : 2015/03/12 [09:43]

3.3㎡당 700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

단지 앞 초등학교 등 교육은 물론 자연환경도 ‘탁월’

[시사주간=이서진기자]  최근 끝없이 치솟는 전세가로 인해 실수요자들이 내 집 마련으로 방향을 선회하고 있지만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의 분양가 또한 너무 높아 한숨만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부동산 시장에 가장 인기 있는 중소형 구성에 착한 가격을 내세우며 인기몰이 중인 아파트들이 있다. 그 중 ‘오포 추자지구 서희스타힐스’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서희건설(회장 이봉관)은 1월 16일 경기도 광주 ‘오포추자지구 서희스타힐스’ 모델하우스를 개관하고 본격적인 조합원 모집에 나섰다. 단지는 지하3층~지상23층 8개동, 총 605가구 규모로 가장 인기 있는 전용면적 59㎡, 84㎡로 구성되며, 3.3㎡당 700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조합원을 모집한다.

‘오포 추자지구 서희스타힐스’ 아파트는 생활인프라도 우수해, 분당 서울대병원, 동국대 분당한방병원, AK플라자, 롯데백화점, 이마트 등 분당에 위치한 생활편의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단지 앞 오포초등학교는 물론 오포도서관 및 중•고등학교들이 인접하고 단지 안팎으로 쾌적한 자연환경에 둘러싸여 있어 아이 키우기 좋은 아파트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오포읍 일대가 광주시 ‘2020도시기본계획’에 따라 개발되는 광주시 시가화사업의 직접적인 수혜지역으로 예상됨에 따라 추자지구의 생활인프라 개선은 물론 태전 1~7지구, 고산 1~3지구와 함께 12,000여 세대의 대규모 택지지구가 들어설 예정으로 향후 광주시의 중심생활권으로 거듭날 전망이며 투자가치가 상승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포 추자지구 서희스타힐스’는 분당 반값수준의 착한 가격으로 분당의 혜택을 고스란히 누리면서 문형산, 율동자연공원, 분당중앙공원은 물론 레이크사이드CC, 곤지암리조트, 곤지암CC, 뉴서울CC 등이 인접한 레저주거단지로 진정한 힐링라이프를 즐길 수 있어 가격, 생활, 비전 등 일거삼득의 내 집 마련 기회라 수요자들의 관심이 더욱 집중될 전망이다.

아파트가 들어서는 사업지는 교통여건도 매우 뛰어나다. 43번 국도를 통해 용인․분당에 10분대, 판교에 15분대면 접근이 가능하며, 단지와 인접하여 제2경부고속도로(2021년 개통예정) 오포IC, 제2외곽순환도로(2020년 개통예정) 등 뛰어난 광역교통망도 갖췄다.
 
또한, 2017년 성남~장호원간 자동차전용도로가 완공되면 태전IC를 통해 강남 접근성이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단지 인근에는 신사~위례선 연장 오포역(예정)이 위치하며, 2015년에는 성남~여주간 복선전철 광주역이 개통될 예정이다.

‘오포 추자지구 서희스타힐스’는 주부들의 마음을 헤아려 전세대 남향 위주의 단지배치와 넓은 동간거리 확보, 4Bay 혁신평면설계로 채광 및 통풍, 조망권을 극대화했다.
 
단지 밖은 어린이공원과 소공원, 단지 안은 특화된 테마공원의 ‘힐링’설계로 주거쾌적성을 높였으며, 입주민들의 선호도에 맞춰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마련할 예정이다.

분양 관계자는 “입지와 교통 및 대규모 택지지구 개발호재, 가격경쟁력을 고려해볼 때, 내 집 마련을 앞두고 있는 실수요자들에게 오포 추자지구 서희스타힐스는 상당히 매력적이며 특히, 700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과 입주 후 시세차익 등을 따져보면 아주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사업지구 내 토지는 100% 확보되었으며, 한국자산신탁의 투명한 자금관리로 사업의 안정성을 높였다. 주택홍보관은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신현리 701-11에 위치하고 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서희건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