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씻어나온 오뚜기쌀 가바백미' 밥맛이 궁금해~.

숙면, 휴식 필요한 주부, 기억력 유지 필요한 노인 등 섭취하면 좋아.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15/04/28 [14:30]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오뚜기, '씻어나온 오뚜기쌀 가바백미' 밥맛이 궁금해~.

숙면, 휴식 필요한 주부, 기억력 유지 필요한 노인 등 섭취하면 좋아.

박지윤 기자 | 입력 : 2015/04/28 [14:30]

 

사진 / 오뚜기


[
시사주간=박지윤 기자] 오뚜기는 28일 특별한 성분이 포함된 '씻어나온 오뚜기쌀 가바백미'를 출시했다.

1952년 미국의 생화학자 유진 로버츠가 발견한 '가바'는 자연계에 존재하는 아미노산의 일종이다. 사람의 뇌에 존재하는 신경 전달물질로 혈압상승억제, 스트레스완화, 기억학습촉진 등에 도움을 주는 자연성분이다.

씻어나온 오뚜기쌀 가바백미는 가바 함량이 일반 백미 대비 약 10배, 일반 현미 대비 약 2.5배 높다.

높은 가바 생성율을 지닌 품종의 벼를 엄선해 최적의 숙성시간, 온도, 습도로 설정된 오뚜기의 가바생성 장치에서 10시간 동안 숙성시키면, 배아(쌀눈)에 함유된 가바가 배유(백미)로 이동한다.

가바백미는 씻어나온 제품이라 씻는 과정에서 버려지는 쌀이 없다. 쌀뜬물로 인한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다. 공부에 지친 수험생,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직장인, 숙면과 휴식이 필요한 주부, 기억력 유지가 필요한 노인 등이 먹으면 좋다. SW


p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