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희건설, 경주 지진피해복구 성금 2억원 기탁

‘사랑의 집 고쳐주기-새둥지 봉사단’, 경주에 파견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6/10/04 [11:38] | 트위터 노출 1,536,035 | 페이스북 확산 0

서희건설, 경주 지진피해복구 성금 2억원 기탁

‘사랑의 집 고쳐주기-새둥지 봉사단’, 경주에 파견

시사주간 | 입력 : 2016/10/04 [11:38]
▲   

[시사주간=박지윤기자]
 서희건설(회장 이봉관)이 지진피해 복구지원을 돕기 위해 2억 원을 경주시에 전달했다.

서희건설 이봉관 회장은 4일 경주시청을 방문해 최양식 경주시장에게 국내 최대 규모의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경주시 재난복구지원을 위한 성금 2억 원을 전달했다.

서희건설은 이번 경주 지진으로 불안에 떠는 경주시민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 더불어 사는 나눔 경영을 실천하고자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경주에서 중고등학교를 나온 이봉관 회장은 이번 지진 소식을 듣고 애석한 마음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진 진앙지인 경주시 내남면부지리는 이 회장이 어릴 때 자란 곳이기도 하다.

이봉관 회장은 전달식에서 “지진으로 인한 피해 복구가 빨리 이루어지도록 성금과 함께 봉사단을 파견하게 됐다”며 “천년 고도 경주가 하루 빨리 예전 모습을 되찾고 경주시민들이 안정을 찾도록 경북지역 출신 대표 건설사인 서희건설이 최선을 다해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희건설은 성금 외에도 경주시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서희건설의 ‘새둥지 봉사단’을 경주로 파견한다.
지난 2005년 창단된 ‘사랑의 집 고쳐주기-새둥지 봉사단’은 사내 임직원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경북 포항과 전남 광양 등지에서 소외된 이웃과 복지사각 지대에 놓여있는 가구의 집을 고치며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이들이 그동안 수리한 집은 경북 포항 지역에 84호, 전남 광양에 168호에 이른다.

한편새둥지 봉사단은 지난해 2월 포항시 상대동 일대에 폭설이 쏟아지자 주민들을 위해 제설 작업을 펼치는 등 사회공헌을 위한 나눔 경영을 실천한 바 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서희건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