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홍준표 '첩' 발언 논란

바른정당, "여성비하 표현"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7/08/01 [14:56] | 트위터 아이콘 2,149,780
본문듣기

한국당 홍준표 '첩' 발언 논란

바른정당, "여성비하 표현"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7/08/01 [14:56]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바른정당은 1일 자당을 '첩'이라고 규정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아직도 억압의 시대, 봉건시대의 사상으로 세상과 사물을 볼 수 있나"라고 맞받았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홍 대표의 표현은) 여성을 비하하는 어휘로 결코 써서는 안 될 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바른정당을 겨냥해 "정당의 통합은 인위적인 정계개편보다는 국민이 선거로 심판한다고 저는 생각한다"며 "첩이 아무리 본처라고 우겨 본들 첩은 첩일 뿐"이라고 적었다. 

 

이 대변인은 "홍 대표의 말에 한 네티즌은 '다당제를 본처니 첩이니 하며 여성들을 비하하는 것을 보니 민주주의의 기본도 모르는 사람이 대표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며 "국민이 얼마나 한심하게 보는지 일일이 옮기기도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또 "최근 홍 대표는 자신의 과거 막말을 사과하며 달라진 인상을 주려했다. 그러나 또다시 막말을 서슴지 않는 것을 보니 전혀 바뀌지 않은 모양"이라며 "이번에는 자신의 잘못을 빨리 반성할지 아니면 또 평소처럼 아무 잘못 없다 천연덕스럽게 무시하고 갈지 궁금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홍 대표는 여성과 국민들에게 정중하게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