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표, "박근혜 탄핵은 본인 잘못"

"구체제와 단절해야"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7/08/27 [13:33] | 트위터 아이콘 2,141,452
본문듣기

홍준표 대표, "박근혜 탄핵은 본인 잘못"

"구체제와 단절해야"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7/08/27 [13:33]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 26일 경남 마산역 광장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 에 참여했다.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 26일 경남 마산역 광장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 자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은 대통령 자신의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열린 '경남도민과 함께 하는 브라보 콘서트'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론이 나왔을 적에 우리당 의원들이 모인 의원총회 자리에서 진정한 호소를 박 전 대통령이 했으면 당이 이렇게까지 갈라지진 않았을 것"이라며 아쉬워했다.

토크 콘서트 중간에 한 시민이 마이크를 잡고 '죄 없는 박 전 대통령을 빨리 석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엄청난 권력을 갖고서도 어떻게 대통령이 대처했길래 감옥까지 갔는지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권은 이미 넘어갔다. 무슨 방법으로 이를 되돌리겠는가"라며 민심을 되돌리기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홍 대표는 '박근혜 프레임'에서 하루빨리 벗어나야 내년도 지방선거에서 승리한다는 취지의 말도 했다.

토크 콘서트에서 그는 "과거에 얽매여서는 안된다. 미래를 보고 가야한다"며 "물에 같이 빠져 죽을 것인가, 우리라도 살아남아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영국 보수당의 사례를 언급하며 구체제와의 단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영국 보수당은 변화를 통해 재집권에 성공했다"며 "이제 구 체제에서 벗어나 새로운 다짐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객석에서 '동성결혼'을 허용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라는 질문에는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에이즈가 창궐한다"며 "양성평등을 인정하면 된다"고 일축했다.

문재인 정부의 복지정책과 원전건설 중단에 대해서는 반대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홍 대표는 "복지를 다 퍼주다가는 나라곳간이 다 비게 된다"며 "정기국회에서 이를 막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