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들, "평창올림픽 뒤 방북 신청하겠다"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8/01/24 [16:20] | 트위터 아이콘 2,054,274
본문듣기

개성공단 기업들, "평창올림픽 뒤 방북 신청하겠다"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8/01/24 [16:20]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다음달 평창동계올림픽 종료 이후 정부에 방북 신청을 하기로 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회장은 24일 낮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평창올림픽이 종료되는 다음달 25일 이후 패럴림픽 개최 이전에 새 정부 들어 2번째로 방북 신청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다행스럽게도 신년 들어 남북관계가 해빙모드가 조성되는 것 같아 반기고 있지만 내심 불안을 감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올림픽 이후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전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공단 중단 이후 방북을 신청하는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현 정부 들어서는 지난해 10월 방북을 신청했지만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태였다.

 이번 방북 신청은 우선 개성공단에 방치돼있는 기계설비들에 대한 점검이 목적이다. 재가동에 앞서 우선 시설 점검을 해야 후속대책을 강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들은 또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보증을 포함한 정책대출 만기연장과 긴급 대출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정부로부터 긴급 경영안정자금 대출 지원을 받았지만 이미 상당부분을 금융권에서 회수해간데다 개성공단 중단사태를 맞으면서 경영실적이 악화돼 운영자금을 추가로 대출받을 수가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설명이다.

 

더욱이 개성공단이 중단되면서 국내나 해외에 추가로 투자를 하게 되면서 중복투자로 인한 자금 압박을 겪고 있다는 게 기업들의 입장이다.

 유창근 비대위 기획운영위원장은 "이미 개성공단 기업들이 금융권 블랙리스트에 올라가있어 경영실적들이 안 좋다보니 대출해줄 수 없다는 상황이라서 생존을 위해 특별대출이라도 받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이들 기업은 지난해 개성공단 전면중단의 문제점과 관련해 통일부 정책혁신위원회가 발표한 내용에 대한 후속조치도 요구했다.

 이들은 "해당(개성공단 중단) 조치는 적법 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것이 통일부가 설치한 정책혁신위에 의해 확인된 만큼 헌법소원 및 단체소송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기업의 재산권이 제대로 보존되지 못한 것이 정책혁신위에 의해 확인된 만큼 지원이 아닌 실질적인 보상 요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