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넷마블, 작년 매출 2조 돌파…사상 최대 실적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2/06 [17:00] | 트위터 노출 2,038,328 | 페이스북 확산 0

넷마블, 작년 매출 2조 돌파…사상 최대 실적

시사주간 | 입력 : 2018/02/06 [17:00]


[시사주간=성재경기자]
넷마블게임즈가 2년만에 매출 2조원 시대를 열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넷마블은 2017년 연간기준 매출 2조4248억원, 영업이익 5096억원, 당기순이익 3627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5년 매출 1조원을 달성한 후 2년 만에 매출 2조원대를 올린 것이다. 2016년에는 매출 1조500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 4분기에는 매출 6158억원, 영업이익 926억원, 당기순이익 54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33.0%, 전 분기보다 5.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5%, 전 분기 대비 17.2% 감소했다.

 지난 4분기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33.0%, 전 분기보다 5.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5%, 전 분기 대비 17.2%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3.0%, 전 분기 대비 35.7% 줄었다.

 4분기 해외 매출은 4181억원으로(전체 매출 대비 68%)으로 분기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리니지2 레볼루션'이 아시아, 일본에서 현재까지 높은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데다 지난해 11월 북미 시장 등 글로벌 출시 효과가 더해졌기 때문이다. 

 

또 북미 자회사 카밤(Kabam)의 '마블 컨테스트 오브 챔피언스', 잼시티(Jamcity)의 '쿠키잼'도 북미 시장에서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다. 넷마블은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 전체 매출의 54%, 총 1조3180억원의 매출을 해외에서 올렸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넷마블은 지난 2016년 글로벌 파이어니어라는 미션을 세우고 일본, 미국 등 빅마켓에서 글로벌 강자들과 치열하게 경쟁해왔으며, 지난해 매출 2조원, 해외매출 1조원 시대를 새롭게 열었다"며 "지난해 말부터 레볼루션을 통해 서구권 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만들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의 자체/외부 IP 게임들을 통해 빅마켓 공략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SW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038.328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