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박성훈 전 카카오 최고전략책임자(CSO) 신임 대표 내정

CJ 미래전략실 부사장 등 역임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02/26 [10:56] | 트위터 아이콘 2,034,232

넷마블, 박성훈 전 카카오 최고전략책임자(CSO) 신임 대표 내정

CJ 미래전략실 부사장 등 역임

시사주간 | 입력 : 2018/02/26 [10:56]


[시사주간=박지윤기자]
넷마블게임즈는 박성훈 전 카카오 최고전략책임자(CSO) 및 로엔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신임 대표로 내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넷마블은 3월 말 예정인 이사회를 통해 박성훈 내정자를 신임 대표로 공식 선임할 예정이다.

 박성훈 신임 대표 내정자의 영입으로 넷마블은 기존 권영식 대표 체제에서 권영식, 박성훈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된다.

 권영식 대표는 기존 게임사업을, 박성훈 신임 대표 내정자는 전략 및 투자를 전담할 예정이다.

 넷마블의 이번 각자 대표 체제는 사세확대에 대한 경영진 보강 차원이며, 박 내정자 영입은 글로벌 및 신사업에 대한 전략강화와 적극적인 투자진행 차원에서 이뤄졌다.

 한편, 박 내정자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베인앤컴퍼니, 보스턴컨설팅그룹을 거쳐 2013년 CJ 미래전략실 부사장을 역임했다. 지난 2016년부터는 카카오에서 최고전략책임자(CSO), 로엔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지낸 바 있다.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034.232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