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사회공헌]사회복지기관 56곳에 4억7000만원 전달

성재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5/23 [15:33] | 트위터 아이콘 2,008,853
본문듣기

메르세데스-벤츠[사회공헌]사회복지기관 56곳에 4억7000만원 전달

성재경 기자 | 입력 : 2018/05/23 [15:33]

사진 / 메르세데스-벤츠

 

[시사주간=성재경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56개 사회복지기관에 4억7000만원을 전달했다.

23일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 21일 공식 딜러사인 KCC 오토 본사에서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기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올해로 3년째 어려운 환경과 장애를 가진 아동과 청소년들에게 교육과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을 벌여왔다. 올해는 전국 250여 곳의 사회복지기관으로부터 사업 지원 신청을 받았으며, 서류·현장 심사를 거쳐 애란원(미혼모 교육 사업), 신세계 중랑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애 인식 개선 및 인권 교육 사업), 순천 SOS어린이마을(소외계층 아동 교육 사업) 등 사회복지기관 56곳을 최종 선정했다.

각 기관은 최대 1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되며, 이는 앞으로 1년간 교육 강사를 초빙하고 물품을 구입하는 등 소속 아동 및 청소년 교육 프로그램의 직간접적 운영 비용으로 쓰이게 된다.

미혼모와 아이들에게 숙식과 상담, 학교 교육 등을 제공하는 사회복지시설 애란원은 2년 연속 지원 대상으로 선정돼 대표 수혜 기관 자격으로 전달식에 참석했다. 애란원에 전달된 기금 1000만원은 출산을 앞둔 미혼모들이 학업 중단 없이 지식과 소양을 기를 수 있도록 교실·독서실 등 필요한 교육 환경을 조성하는 데 사용된다. 

메르세데스-벤츠 공 진행된 기금 전달식에는 KCC 오토 류인진 사장,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이상현 위원(KCC 오토 부회장)과 이은정 위원,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 김병기 실장 및 애란원 강영실 원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이상현 위원은 "메르세데스-벤츠는 일회성 지원보다는 아이들 스스로 자립하는 데 필요한 교육을 제공하는 등 중장기적인 목표을 갖고 있다"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교육을 통해 자립하는 것은 물론 자아실현의 기회에서 소외되는 이들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2016년부터 매년 공모 및 추천을 통해 전국 사회복지기관 또는 시설에 교육 기금을 배분해오고 있다. 지난 3년 간 수혜를 입은 기관은 190곳으로, 전달된 누적 기금은 15억원에 이른다. SW

 

sjk@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성재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