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이정미 대표 드루킹 특검과 전면전 예고

"드루킹 특검 단호대처 당에 TF 구성할 것"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8/07/30 [16:29] | 트위터 아이콘 471,662
본문듣기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드루킹 특검과 전면전 예고

"드루킹 특검 단호대처 당에 TF 구성할 것"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8/07/30 [16:29]

이정미 대표는 3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일에 대해 과도하게 언론에 흘리는 부분에 대해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겠다고 생각했다"며 "당내에 특검 관련 TF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 / 이정미 의원실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정의당이 노회찬 원내대표의 사망과 관련해 '드루킹 특검'에 대한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판단, 당내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키로 했다.

 이정미 대표는 3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일에 대해 과도하게 언론에 흘리는 부분에 대해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겠다고 생각했다"며 "당내에 특검 관련 TF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특검에서 심상정 의원 등에 대한 소환계획이 있다고 밝혔던 것에 대해선 "소환 계획을 이야기헀다가 특검 스스로에 대해 부적절한 발표를 했다고 판단했던 것 아닌가"라며 "그래서 피의자 조사가 아니라 수사에 협조를 요청하겠다는 내용으로 특검 내용이 바뀌었다. 지금 허익범 특검이 지속적으로 피의사실에 대해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것을 언론에 과도하게 흘리는 부분 등을 정의당이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향후 정의당 행보에 대해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노 원내대표가 없는 자리에서 정의당을 잘 일으켜세우는 것"이라며 "여러 일들이 진행될 것이다. 1차적으로는 노 원내대표의 지역구였던 창원 성산구에 내려가서 장례기간 힘써준 단체들을 찾아뵙고 주민들과 인사하는 일을 비롯해 여러 활동을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평화당과의 공동 교섭단체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이 해체된 것에는 "(최근에는) 이 문제에 대해 신경쓸 여력이 없었기 때문에 잠시 후 의총에서 이 상황에 대한 공유와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며 "평화당과도 정식으로 이야기해야한다. 곧바로 답이 나오기는 어렵고 당에서 대책을 논의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장례를 마치고 온 뒤 처음으로 연 기자회견에서는 "저희는 노회찬을 지켜주지 못했지만 여러분이 노회찬을 지켜줬다"며 "노회찬 원내대표의 마지막 길을 함께 배웅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어쩌면 알게 모르게 많은 시민들 곁에는 이미 노회찬이 있었는지 모른다. 누군가에는 정치의 유쾌함, 통쾌함을 선사하는 노회찬이었고 누군가에게는 신념을 목숨처럼 여기는 노회찬이었다"며 "늘 공기처럼 존재하던 그이기에 논치채지 못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정의당은 그의 빈자리를 채우는데 모든 힘을 쏟겠다. 노회찬의 간절한 꿈에 성큼 다가가는 길이기 때문"이라며 "누구도 노회찬을 대신할 순 없지만 모두가 노회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정치가 좌우로 흔들릴 떄애도 한치 흠들림없이 오직 아래로 시선을 내려꽂은 노회찬처럼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보탰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