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 회장 中전시회 참석 '연 300조 의류시장 공략 강화'

"글로벌 1위 기업 위상 확고히 하겠다" 다짐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10/01 [11:35] | 트위터 아이콘 458,387

효성 조현준 회장 中전시회 참석 '연 300조 의류시장 공략 강화'

"글로벌 1위 기업 위상 확고히 하겠다" 다짐

시사주간 | 입력 : 2018/10/01 [11:35]

▲ [이미지제공=효성]


[시사주간=성재경기자]
글로벌기업 효성 조현준 회장이 지난달 27일부터 사흘간 중국 상하이 국가회의전람센터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 섬유 전시회 '인터텍스타일 상하이  2018'에 참석했다.

 

 조 회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매년 5% 이상 성장하고 있는 연 300조원 규모의 중국 의류시장 공략을 강화, 글로벌 1위 기업의 위상을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1일 효성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시회에 직접 참석, 부스를 찾는 고객과 미팅을 진행하는 등 마케팅활동 전반을 챙기며 최신 섬유시장 트렌드도 점검했다.

 

 올해 초 베트남과 인도를 방문해 글로벌 생산기지 구축과 사업확대 계획을 밝힌 데 이어 세계 최대 섬유 시장인 중국에서 선도 기업의 위상을 알리기 위해 조 회장이 직접 나섰다는 것이 효성 측의 설명이다. 중국 의류산업 시장은 약 1조7970억위안(2016년 말 기준·한화 약 300조원) 규모로 연 평균 5% 이상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조 회장은 전시회 기간 중 중국 의류시장 이너웨어, 스포츠의류, 캐쥬얼의류 각 부문에서 1, 2위를 달리는 브랜드 '마니폼', '안타', '이션'를 만나고, 고객과의 동반성장이 가장 중요한 가치라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급변하는 시장 트렌드를 분석하고 고객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현장에서 목소리를 듣는 것"이라며 "글로벌 1위 기업의 위상을 확고히 하기 위해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품질혁신, 맞춤 마케팅활동 등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올해 2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만나 사업 확대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이후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를 만나 스판덱스 공장 건립 관련 계획을 밝혔다. 8월에는 위안자쥔 중국 저장성 성장을 만나 동반성장 방안을 모색하는 등 공격적인 글로벌 사업확대에 나서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세 가지 테마 중심의 전시 부스를 구성했다.

 

 첫 번째 테마인 '다양한 기능의 복합'에서는 효성티앤씨의 기능성섬유를 활용해 운동할 때나 일상생활에서 여러가지 용도로 입을 수 있는 애슬래져룩을 개발해 선보였다.

 

두 번째 테마는 친환경 제품 사용 등 환경보호 가치관을 반영한 '지속가능한 패션'으로 페트병을 이용한 리사이클 원사 마이판 리젠(MIPAN regen)으로 제작한 의류를 전시했다. 고객사 선힝(홍콩)과 공동 개발한 친환경 원단으로 만든 제품도 전시했다.

 

 마지막 테마 '패션의 끝'에서는 세계적인 트렌드 컨설팅 회사 넬리로디사와 협업해 2020년 봄여름 트렌드를 반영한 원단을 전시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가로, 세로 모든 방향에 신축성을 갖게 할 수 있는 크레오라 핏스퀘어(creora® Fit²)를 적용해 제작한 스키니진이 주목을 받았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