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보이스피싱에 3만명, 2600억원 뜯겼다

금융사 점포 2만곳 보이스피싱 막기 캠페인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10/01 [15:45] | 트위터 아이콘 458,400

올해 보이스피싱에 3만명, 2600억원 뜯겼다

금융사 점포 2만곳 보이스피싱 막기 캠페인

시사주간 | 입력 : 2018/10/01 [15:45]

 

▲ [시사주간 DB]


[시사주간=이지현기자]
올 들어 3만명의 피해자가 2633억원을 보이스피싱으로 뜯긴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피해자 116명꼴로 10억원씩 뜯긴 셈이다.

 

금융감독원은 1일 이같은 피해를 막기 위해 한 달간 은행 등 전국 금융회사 점포 97%에 달하는 2만여곳에서 '보이스피싱 제로(Zero)' 캠페인을 집중 실시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중간집계된 피해액 2633억원은 벌써 지난해 연간 피해액 2431억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그간 정부는 보이스피싱 관련법률을 제정하고 2012년 대포통장 근절대책, 자동화기기 인출지연, 2015년 신속지급정지, 2016년 전화번호 이용중지 등 각종 제도를 도입해왔지만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보이스피싱 범죄는 더 커졌다.

 

이날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캠페인 발족식에 참석한 윤석헌 금감원장은 "수법이 인터넷이나 첨단 통신 기술과 결합하면서 날로 교묘하게 진화하고 있는데다 범죄단체가 조직화·국제화하고 있어 기존 제도만으로는 대응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 자리서 윤 원장은 "최근 보이스피싱 동향을 보면 피해자가 예·적금을 해지해 사기범에게 직접 송금, 이체하는 경우가 많고 대포통장의 경우 2금융권 계좌가 증가하고 1년 이상된 거래계좌가 주로 보이스피싱에 악용된다"며 "금융회사의 본인확인 조치나 의심거래계좌 적발 등 내부통제를 강화하는 것으로도 보이스피싱 범죄를 어느 정도 차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캠페인에는 전국은행연합회, 저축은행중앙회, 농·수협중앙회 등 8개 금융협회와 소속 금융기관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각 점포 대면채널과 온라인 등을 통해 보이스피싱 유의사항을 집중 안내한다. 영업점에선 번호표를 뽑고 기다리는 고객에게 청원경찰이 안내책자 등을 나눠주고, 그 다음 창구 직원이 또 한번 안내하는 방식이다.

 

윤 원장은 "금번 캠페인이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도록 후속 대책 마련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