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민주당 신창현 의원, 인천공항 면세점 매출 1위는 ‘KT&G 담배’

담배값 인상 후 3년째 고수, 입국장 면세점 판매 품목에선 빠질 듯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11/05 [09:32] | 트위터 노출 1,035,836 | 페이스북 확산 0

민주당 신창현 의원, 인천공항 면세점 매출 1위는 ‘KT&G 담배’

담배값 인상 후 3년째 고수, 입국장 면세점 판매 품목에선 빠질 듯

시사주간 | 입력 : 2018/11/05 [09:32]


2위 루이비통, 3위 정관장, 4위 필립모리스, 5위 랑콤 순

 

[시사주간=김도훈기자] 국내 첫 입국장 면세점이 내년 5월 인천공항에 문을 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해 인천공항 면세점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제품은 KT&G 담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이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인천공항 면세점 최다 매출 브랜드는 KT&G(담배)로 매출액 1,590억 원을 기록하며 2015년 담배값 인상 이후 3년째 1위 자리를 고수했다.

  

전 세계 공항 면세점 최초로 단독매장이 마련된 루이비통이 2위(818억 원), 정관장(745억 원)이 뒤를 이었으며, 랑콤[LANCOME](5위, 581억 원), 디올[Dior](6위, 580억), 설화수(8위, 533억 원) 등 국내외 화장품 브랜드가 대부분 자리를 차지했다.

  

▲ 

 

같은 기간 인천공항 내 면세점 총 매출액이 2조 3,313억 원임을 고려할 때 상위 10개 브랜드 매출액(6,959억 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30%에 달한다.

  

품목별로는 향수․화장품이 8,758억 원으로 가장 많이 팔린 것으로 조사됐으며 피혁(3,404억 원), 담배(3,238억 원), 주류(1,946억 원) 순이었다.

  

이에 신 의원은 “다년간의 매출 통계를 바탕으로 입국장 면세점 도입 과정에서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물품을 선정해 편의를 제고함과 동시에, 중견․중소기업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