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도로공사, 안전띠 착용 꼭 부탁드립니다!

안전의식 강화 필요성

시사주간 | 기사입력 2018/11/06 [15:16] | 트위터 노출 1,035,770 | 페이스북 확산 186,492

한국도로공사, 안전띠 착용 꼭 부탁드립니다!

안전의식 강화 필요성

시사주간 | 입력 : 2018/11/06 [15:16]

 


[시사주간=박지윤기자]
고속도로를 운행하는 화물차 운전자들 중 안전띠 착용 비율이 80% 이하로 조사돼 안전의식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및 졸음쉼터에서 화물차 운전자 1135명을 대상으로 안전띠 착용 실태를 조사했다고 6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안전띠를 항상 착용한다고 응답한 운전자는 76%였으며, 가끔 착용한다는 운전자는 21%, 전혀 착용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운전자도 3%였다고 밝혔다.

 

 화물차 운전자의 안전띠 착용률은 응답자들의 연령, 운전 경력, 차량의 종류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안전띠를 항상 착용한다고 응답한 운전자 비율은 30대가 81.6%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운전 경력별로는 5년 이하 운전자가 80.3%, 20년 초과 운전자가 73.2%를 차지했다.

 

 운전경력이 많을수록, 연령이 높을수록, 대형차를 운전할수록 안전띠를 잘 매지 않았다.
       
 안전띠를 잘 착용하지 않는 이유는 ‘불편함’이 6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안전띠 불필요(18%), 사고가 발생하지않는다(7.7%), 내차가 상대적으로 안전하다(7.4%), 단속을 잘 안하기 때문(6.8%) 순으로 나타났다.

 

 안전띠가 불편한 이유는 안전띠 조임(50%), 장거리 운행시 허리, 어깨 등 통증 발생(33%), 통행권 수취 및 정산시 불편(17%) 순으로 답했다.
       
 고속도로 안전띠 미착용 사망자 수는 10월말 기준으로 올해 전체 사망자 190명의 25%인 48명에 이른다.

 

 2016년과 2017년에도 안전띠 미착용 사망자수가 각각 60명과 51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4분의 1에 달했다.

 

 도로공사는 올해 안전띠 착용률을 높이기 위해 교통안전 캠페인을 비롯해 도로전광표지(VMS)와 홍보현수막 등 시설물을 활용한 홍보를 꾸준히 추진해왔다.

 

 앞으로는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착용률이 낮은 운전자를 대상으로 '안전띠 착용 매칭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인체공학적 설계를 통한 안전띠의 불편함 개선, 안전띠 미착용  경고장치 설치 강화 등을 위해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올해 9월 28일부터는 모든 도로에서 전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 됐다.

 

 미착용시 운전자 및 동승자에게 3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임종택 교통기계팀 부장은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 앞좌석의 교통사고 치사율은 2.8배, 뒷좌석은 3.7배 높아진다"며 "나와 내 가족의 생명을 쉽게 지킬 수 있는 안전띠를 반드시 착용하고 운전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SW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