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공장 이전 소문...베트남 전역 ‘발칵’

김경수 기자 | 기사입력 2018/11/28 [11:39] | 트위터 아이콘 455,806

삼성전자 공장 이전 소문...베트남 전역 ‘발칵’

김경수 기자 | 입력 : 2018/11/28 [11:39]


[시사주간=김경수 기자] 최근 발생한 삼성전자 공장 이전 소문에 베트남 전역이 떠들썩하다.

 

공장 이전 관련 소문 발단 배경은 니케이 아시아 기자가 삼성증권 내 북한투자전략팀과 통화 후 몇 가지 조건만 선행된다면 삼성전자 주요 생산기지를 현재의 베트남보다 향후 개방이 예상되는 북한이 더 적합하다는 보도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수출액 30%를 담당하는 삼성전자 생산공장 이전 가능성이 거론되자 현지 언론매체와 SNS 등에서 삼성은 실시간 검색 이슈로 떠올랐다.

 

또 ‘삼성이 만약 이전을 감행한다면 2년 안에 700만명의 실업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매체 기사들도 온라인상에서 급속도로 퍼졌다.

 

이에 삼성전자는 즉시 진화에 나섰다. 삼성전자 베트남 관계자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근거 없는 소문과 개인적인 추측일 뿐, 삼성전자의 공식입장이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유럽에서 돌아온 지 일주일 밖에 되지 않은 시점에 베트남도 방문했다. 현지 스마트폰 생산공장을 둘러보고 사업 전략을 재점검하기 위한 취지라고 알려졌다.

 

하지만 업계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행보를 두고 “이전 소문과 무관치 않은 행보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삼성전자의 인도 생산공장 확장으로 신경이 곤두서 있는 데다 이전소문까지 확산돼 소문을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베트남 정부를 달래기 위한 삼성 측의 포석이라는 해석이다. SW

 

kks@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경수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