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프리미어평위천액’ 유럽 에피카 어워즈 은상 수상 영예

빠른 소화를 돕는 제품의 특장점을 직관적인 비주얼로 표현해 높은 평가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8/12/04 [10:13] | 트위터 아이콘 455,911

광동제약, ‘프리미어평위천액’ 유럽 에피카 어워즈 은상 수상 영예

빠른 소화를 돕는 제품의 특장점을 직관적인 비주얼로 표현해 높은 평가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8/12/04 [10:13]

이미지 / 광동제약 제공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자사의 드링크형 소화제 ‘프리미어평위천액’이 유럽 광고제 에피카 어워즈(EPICA AWARDS)에서 은상(Silver)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프리미어평위천액은 한방 소화제로 동의보감에 수록된 ‘평위산’ 처방에 소화 작용을 돕는 양약 성분인 우루소데스옥시콜린산(UDCA)과 가스 제거 효능을 갖는 디메치콘을 함께 배합한 것이 특징이다.

 

광동제약은 광고제 중 ‘전문&일반 의약품(Prescription and OTC Product)’ 부문에 출품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광고 작품은 햄버거, 베이컨, 핫도그 등이 프리미어평위천액을 통해 빠르게 소화되는 모습을 음식의 컬러와 직선을 이용해 속도감 있게 표현했다.

 

빠른 소화를 돕는 제품의 특장점이 단순하고 직관적인 비주얼과 ‘소화를 빠르게’라는 명료한 카피로 표현돼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국내에서는 양재역 지하철 스크린도어, 강남역 버스정류장 등에 게재됐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제품의 특징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이번 수상을 통해 해외에 한국 의약품의 우수성도 함께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987년 처음 시행된 에피카 어워즈는 권위 있는 유럽의 광고제 중 하나로 주요 마케팅, 광고, 언론 저널리스트들이 전문성을 갖고 직접 심사하는 상이다. 올해는 69개국에서 총 4,020개 작품이 출품됐다. 국내에서는 광동제약 프리미어평위천액과 함께 삼성전자의 갤럭시 S8, 부산지방경찰청의 공익캠페인 등 총 6개 작품이 수상했다. 해외 수상작으로는 코카콜라의 온라인 캠페인, 사노피(Sanofi)의 영양제 Magne B6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번 수상작은 유럽 23개국에서 발행되는 31개의 마케팅 잡지에 게재된다. SW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동제약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