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주간TV] 까치야 까치야 새밥줄께 헌밥 다오~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8/12/05 [13:50] | 트위터 아이콘 455,869

[시사주간TV] 까치야 까치야 새밥줄께 헌밥 다오~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8/12/05 [13:50]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어느덧 가을이 불쑥 지나가고 낮은 기온의 매서운 추위가 다가왔습니다.


5일 아침 출근길의 시민들은 옷깃을 잔뜩 여미고 움추린 모습들입니다.

 

올 겨울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따뜻한 기온이 예상됩니다.

 

때로 강추위가 닥쳐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등 기온의 변동이 클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12월에는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고 기온의 변동성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기온은 평년(1.0~2.0℃)과 비슷하고 강수량은 평년(16.6~28.5㎜)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내년 1월은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고 기온의 변동성이 크겠습니다.


기온은 평년(-1.6~-0.4℃)과 비슷하거나 높겠고 강수량은 평년(19.0~28.6㎜)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내년 1월까지 약한 엘니뇨가 발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분석했습니다.


5일 오전 까치밥으로 남겨둔 잘익은 홍시가 추위를 견디며 아름다운 색조를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