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층 가계대출 55.2%...절반이 은행빚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8/12/18 [14:35] | 트위터 아이콘 469,894
본문듣기

중장년층 가계대출 55.2%...절반이 은행빚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8/12/18 [14:35]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기준 중·장년층 행정통계 결과 금융권 가계대출을 보유한 중장년 인구가 55.2%로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통계청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중장년층의 과반이 은행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기준 중·장년층 행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1일자 기준 금융권 가계대출을 보유한 중·장년(40~64) 인구가 55.2%로 지난해보다 0.8% 포인트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 구간별로 살펴보면 1000만원~3000만원 미만의 비중이 24.3%로 가장 많았으며 1000만원 미만(19.3%)이 그 뒤를 따랐다.

 

대출 받은 중장년의 대출 잔액 중앙값은 3911만원으로 지난해 3633만원이던 것에 비해 7.7% 증가했으며 성별로 보면 남성은 4607만원, 여성은 약 3000만원의 격차를 보였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초반 4357만원, 50대 초반 4000만원, 60대 초반 3000만원으로 나타났으며 등록취업자의 대출 잔액 중앙값은 4720만원으로 미취업(미등록)자의 2422만원보다 약 1.9배 높았다. 주택소유자의 대출 잔액 중앙값은 7941만원으로 주택무소유자(2000만원)보다 약 4배 정도 높았다.

 

소득과 대출 잔액이 모두 있는 사람으로는 '소득 1000만원~3000만원 미만' '대출 잔액 1000만원~3000만원 미만'에 위치한 중장년 인구 비중이 4.0%로 가장 많았으며 이에 미만인 비중이 3.2%, 소득 1000만원~3000만원 미만 및 대출잔액 1000만원 미만이 3.0%로 나타났다.

 

한편 공적연금과 퇴직연금에 가입된 중장년층은 14396000명으로 전체 중장년 인구의 73.2%를 차지했으며 남성 가입 비중은 82.5%, 여성은 63.9%로 나타났다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