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지난해 미국서 특허 취득 2위

신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19/01/10 [11:28] | 트위터 아이콘 453,972
본문듣기

삼성전자, 지난해 미국서 특허 취득 2위

신유진 기자 | 입력 : 2019/01/10 [11:28]

지난해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두 번째로 특허를 많이 취득한 기업으로 나타났다.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신유진 기자] 지난해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두 번째로 특허를 많이 취득한 기업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특허군(patent family)' 숫자에서는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10일 미국 특허정보 전문업체 'IFI클레임스'에 따르면 미국에서 지난해 취득된 특허는 308853건으로 전년(323)보다 3.5% 줄었다.

 

업체별로는 미국의 IBM9100건으로 26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5850건으로 그 뒤를 이었고 캐논(3056), 인텔(2736), LG전자(2736)가 나란히 3,4,5위를 기록했다.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1948건으로 14, 현대차가 1369건으로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국가별로는 미국 기업이 전체의 46%를 차지했고, 한국은 일본에 이어 3위에 올랐다.

 

특히 전년보다 특허 취득 건수가 증가한 곳은 중국이 유일했으며, BOE(17)와 화웨이(16)는 전년 대비 각각 16%14%나 늘어나면서 1, 2위 증가율을 기록했다.

 

IFI클레임스가 올해 보고서에서 처음으로 내놓은 '특허군 출원 순위'에서는 삼성전자가 글로벌 유력 기업들을 모두 누르고 선두에 올랐다. 미국 인텔과 애플은 9위와 36위를 기록했다. SW

 

syj@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신유진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