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직후 文 국정평가, 긍정·부정 팽팽 여전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2/08 [09:36] | 트위터 아이콘 452,215

설 직후 文 국정평가, 긍정·부정 팽팽 여전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2/08 [09:36]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조사한 ‘2019년 설 연휴 직후 긴급 여론조사’의 문 대통령 국정수행평가 주중집계를 분석한 결과 긍정이 49.3%, 부정이 45.5%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리얼미터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평가에 대한 긍정적·부정적 평가 수치의 격차가 전보다 소폭 증가했으나 각 평가의 대치가 여전히 첨예한 모습을 유지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 하에 지난 7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3448명을 대상으로 총 1006명이 응답한 ‘2019년 설 연휴 직후 긴급 여론조사의 문 대통령 국정수행평가 주중집계를 분석한 결과 긍정이 49.3%, 부정이 45.5%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긍정 응답에 서울 51.3%, 경기·인천 51.1%, 대전·충청·세종 47.9%, 강원 38.6%, 부산·경남·울산 43.4%, 대구·경북 29.3%, 광주·전라 73.9%, 제주 48.9%로 광주·전라와 서울, 경기·인천에서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부정 응답에는 서울 44.8%, 경기·인천 42.4%, 대전·충청·세종 50.5%, 강원 52.1%, 부산·경남·울산 46.6%, 대구·경북 68.9%, 광주·전라 23.2%, 제주 51.1%로 대구·경북과 제주, 강원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수도권에서는 긍정 51.1%, 부정 43.4%, 모름/무응답이 5.5%로 나왔다.

 

연령대별 응답으로는 긍정 의견에 19~2945.6%, 3057.1%, 4060.0%, 5050.4%, 6037.7%30대에서 40대와 30대 연령대에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부정 의견으로는 19~2946.7%, 3037.8%, 4035.8%, 5045.0%, 6057.5%60대 이상과 19~29세 연령대에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번 주중집계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 응답률 7.5%에 무선 전화면접 10%, 무선 70%, 유선 20%로 자동 응답을 혼용했다. 보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