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물가는 오르는데 식권 값은 그대로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2/12 [17:11] | 트위터 아이콘 449,859
본문듣기

[단독] 물가는 오르는데 식권 값은 그대로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2/12 [17:11]

정부기관이나 공공기관, 기업체가 몰린 곳은 직원이 많다는 특징과 함께 식사 해결을 위한 고정 고객 수가 많다는 이점이 겹친다. 이 때문에 사무실 인근이나 지하에 식당가가 조성되기도 한다. 사진 / 현지용 기자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주변 영세식당과 맺는 식권 서비스가 오히려 영세식당 점주들로서는 마진도 남기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한탄으로 들리고 있다.

 

본지는 지난 1일 정부부처 공무원들의 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의 주변 지하식당가에서 영세식당 점주들이 공무원들로부터 외상값을 받지 못하거나 수개월 째 외상값이 밀리는 상황을 조명했다.

 

그런데 이곳 영세식당 점주들은 공무원 외상문제와 함께 식권문제로 속을 앓고 있다는 사정도 꺼냈다. 식당의 주요 이용객인 정부서울청사 공무원과 함께 청사 바로 뒤편에 위치한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사용하는 식권이 오히려 식당 경영에 해가 된다는 아우성인 것이다.

 

한국생산성본부는 교육 컨설팅 기관으로서 연간 수만 명의 교육생이 교육을 위해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많은 수의 교육생 식대 해결을 위해 본부는 지하식당가에 위치한 영세식당과 지난 90년대부터 식권 계약을 맺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2010년에는 전문 업체를 통해 종이식권의 식권훼손 등 문제를 해결하고 편의를 돕는 모바일 식권 서비스를 도입했다.

 

하지만 이용객들로부터 식권을 받는 영세식당 업주들은 사정이 어려운 상황이라는 하소연이 들리고 있다. 지하식당가의 식당들은 대형 식당 몇 곳을 제외한 상당수가 4인 테이블을 겨우 두어 개 놓을 수 있을 정도로 좁은 공간에서 영업을 하는 영세식당이 다수였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국생산성본부의 교육생들은 식사 해결을 위해 지급받은 식권을 갖고 본부 지하에 위치한 지하식당가를 이용한다. 그러나 이곳에 주로 모인 영세식당 점주들은 식권 이용이 오히려 마진을 남기지 못하게 한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사진 / 현지용 기자

 

식당가 곳곳에는 한국생산성본부 식권을 받는다는 홍보 문구가 붙어 있었다. 하지만 영세식당을 운영하는 업주 A씨는 한국생산성본부의 식권이 장당 6000원이나 마진을 위해서는 기본 메뉴가 7000원이 평균적인 상황이라며 식권을 받고 음식을 판매하면 남는 것이 없는 장사라고 말했다.

 

다른 영세식당 점주 B씨는 모바일 식권을 받고 나면 정산으로 거친 수익은 실제 손에 쥐는 것이 얼마 없다식권 단가가 낮아 최소한의 마진을 남기기 위해 메뉴 가격을 올리면 손님들이 비싸다고 발길을 끊는 악순환이 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생산성본부의 교육생들이라는 고정 고객이 많다 하더라도 교육생 식대가 음식 값보다 모자라 사실상 제 살 베어 먹기울며 겨자 먹기인 상황이라 하소연했다.

 

한국생산성본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교육 컨설팅 전문기관이다 보니 비수기나 성수기가 존재해 따로 구내식당을 운영할 사정도 되지 않는다물가 상승에 따른 인건비 인상 등으로 영세식당 입장으로서는 음식 값을 인상해야하나 교육생 식권 값인 식대에 이 점이 반영되지 않은 부분은 있다고 해명했다.

 

관계자는 급격히 변하는 물가인상 반영 부분이 교육생 식대에 즉각 반영되지 않은 문제는 있으나 예산이 수반되는 문제이다 보니 바로 바로 결정이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현재 본부에서는 이를 고려해 할인율 조정부분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 설명했다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