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탈세혐의 자산가 95명 세무조사 예정

김경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3/07 [17:01] | 트위터 아이콘 449,555
본문듣기

국세청, 탈세혐의 자산가 95명 세무조사 예정

김경수 기자 | 입력 : 2019/03/07 [17:01]

국세청이 탈세혐의가 크게 포착된 95명의 자산가들을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실시한다.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김경수 기자] 국세청이 탈세혐의가 큰 95명의 자산가들을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실시한다.

 

7일 국세청은 중견기업 사주일가, 부동산 재벌, 고소득 대재산가 등 숨은 대재산가들을 타깃으로 검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 중 불공정 탈세 혐의가 큰 95명에 대해선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한다.

 

국세청은 대재산가 일가의 재산 형성·운용·이전과 관련된 전반적 탈루혐의 검증을 위해 조사 착수 때부터 폭넓게 조사범위를 설정하는 등 엄정하게 검증할 방침을 밝혔다.

 

이어 조사결과 고의·악의적 수법 등으로 명백한 조세포탈이 확인되는 경우 검찰 고발 등 엄중히 처리할 뜻을 전했다. SW

 

kks@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경수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