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채 먹고 고기 먹으면 살 빠진다

네덜란드 연구진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3/20 [10:37] | 트위터 아이콘 449,219
본문듣기

야채 먹고 고기 먹으면 살 빠진다

네덜란드 연구진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9/03/20 [10:37]

사진 / 시사주간 DB


[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채소를 좀 더 먹고 육류를 덜 먹는 식단이 과체중이나 비만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덜란드 에라스무스의대 연구진은 평균연령 62세, 9,641명의 성인이 참여한 장기 건강정보를 조사했다. 여기에는 참가자의 식이요법, 체질량 지수(BMI), 허리둘레, 신장(체지방량 지수), 체지방률 등이 포함됐다.

 

연구진은 참가자가 섭취한 식물성 식품의 양을 동물성 식품의 양과 비교해 점수 체계를 만들었다.

 

이 시스템은 견과류, 과일, 채소를 먹은 경우 점수가 더해졌고 육류, 유제품, 생선을 섭취하면 점수가 공제됐다. 따라서 개인의 점수가 높을수록 채식을 더 많이 먹은 셈이 된다.
 
분석결과,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사람들이 장기간에 걸쳐 더 낮은 BMI를 가질 가능성이 있었다.

 

10점을 받은 참가자는 0점을 받은 참가자들에 비해 평균 BMI와 체질량 지수 점수가 유의하게 낮았다. 점수가 높을수록 허리둘레가 낮고 체지방률이 낮았다.

 

이러한 경향은 65세 이상인 사람들보다 45~65세의 사람들에서 더 강력하게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총 에너지 섭취량, 신체활동 수준 및 사회 경제적 배경과 같은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을 고려한 후에도 마찬가지였다.

 

연구진은 “완전히 채식주의자가 되지 않고도 더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있는데 예를 들어, 붉은 고기 50g을 매일 200g의 채소로 바꿔 먹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즉 붉은 고기 소비를 적게 줄이거나 몇 가지 야채를 더 많이 섭취하는 등의 방법으로  과체중이나 비만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우리의 연구는 채식주의를 엄격히 준수하는 것보다 채소에 기반을 둔 동물 기반 식단이 중년 및 고령 인구의 과체중/비만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논문은 주말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개최된 ‘유럽​​비만회의’에서 발표됐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