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지명 철회 입장문에 담긴 대통령의 복심은?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3/31 [18:41] | 트위터 아이콘 451,507
본문듣기

청와대 지명 철회 입장문에 담긴 대통령의 복심은?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03/31 [18:41]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자격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논의 끝에 후보 지명을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 청와대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조동호·최정호 장관 후보자가 사퇴했다. 문재인 정부들어 처음으로 여론의 힘에 밀려 지명을 철회한 첫 케이스다. 어떤 마음가짐으로 국민들의 말에 귀를 기울였는지 알기에 가장 좋은 방법은 청와대 입장문을 그대로 읽는 것이다. 아래는 입장문.  
 
조동호·최정호 장관 후보자 사퇴 관련 청와대 입장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조동호 과학기술 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습니다.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자격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논의 끝에 후보 지명을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조동호 후보자는 해외 부실 학회에 참석한 사실을 본인이 밝히지 않았고, 교육부와 관련 기관의 조사에서도 드러나지 않았기에, 검증에서 걸러낼 수 없었습니다.  
 
청와대 인사 검증은 공적 기록과 세평을 중심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일정 부분 한계가 있습니다. 인사 청문회와 언론의 취재는 검증의 완결로 볼 수 있습니다.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이 사전에 확인됐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됐을 겁니다. 조 후보자의 다른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후보 지명을 철회하게 됐습니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고, 조금 전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청와대는 최 후보자의 입장과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 등을 무겁게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을 제외하고는 청문회 과정에서 지적된 흠결은 인사 검증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그럼에도 조 후보자는 5G 전문가로서의 능력을, 최 후보자는 해당 분야의 자질을 높이 평가해 장관으로 기용하려 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장관 후보자 인선에도 7대 배제 기준을 적용하고 준수했지만,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습니다.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청와대는 한층 높아진 국민의 기준과 기대에 부합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