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현대·기아자동차 화재 문제 재조사

미국 도로교통안전국, 300만대 대상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기사입력 2019/04/02 [07:10] | 트위터 아이콘 459,183
본문듣기

美, 현대·기아자동차 화재 문제 재조사

미국 도로교통안전국, 300만대 대상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입력 : 2019/04/02 [07:10]

현대자동차 사옥.  사진 / 이원집 기자


[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비영리 소비자단체 자동차안전센터(CAS)의 청원을 받아들여 현대·기아자동차의 화재 문제에 대해 재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NHTSA20165월부터 양사 자동차의 엔진 문제를 조사해 왔다.

 

WSJ, 로이터 통신 등은 1(현지시간) NHTSA가 차량 충돌 여부와 상관없이 발생한 화재와 관련해 현대·기아자동차 약 300만대를 대상으로 한 안전결함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 대상 차량은 기아 옵티마와 소렌토(2011~2014년식), 현대 쏘나타 및 싼타페(2011~2014년식), 기아 쏘울(2010~2015년식) 등이다.

 

이들 차량은 가솔린직사방식(GDI) 엔진의 결함과 관련해 의심을 사고 있다. 고온의 배기가스가 커넥팅 로드를 손상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훼손된 커넥팅로드가 엔진블록을 관통하면 기름 유출 및 화재를 유발할 수 있다.

 

지난 3월에는 2011~2013년식 현대차 투싼, 2012~2016년식 기아 쏘울, 2011~2012년식 기아 스포티지의 엔진 결함 및 은폐 등과 관련된 집단 소송장이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서부 지방법원에 접수되기도 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1월 상기 3개 차종을 리콜한 바 있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따르면 기아차 쏘울이 378967대로 가장 많았고, 기아차 스포티지(32296), 현대차 투싼(12만대) 순이었다. SW

 

jma@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투슬리스 2019/05/08 [22:24] 수정 | 삭제
  • 제차가 얼마전 화재로 보닛쪽이 홀라당 타버렸어요. 믿었던 회사이고 믿었던 차인데 눈앞에서 소방차가 왔다갔다하고 세워두었던 병원에서는 난리가 났는데 정작 회사에서는 아무 상관없는 사람들보다 더 차갑운 대처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마음이 많이 쓰리더라고요. 우리집아이들이 자기 동생이라고.....아직도 투슬리스 얘기만하면 웁니다 ㅜㅜ 이럴때는 어찌해야할지 답답하고 회사측의 원인을 밝힐 수 없는 상황에서 답답한 해석만 늘어놓고 있습니다. 이럴때는 어찌해야할지 ~~~ 참 마음이 아픈데 좋은 의견있으시면 답글 부탁드립니다....ㅜㅜ
  • 투슬리스 2019/05/08 [22:23] 수정 | 삭제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기아자동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