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답변 가능성 커진 '연합뉴스 재정보조금 전면 폐지' 청원

임동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4/14 [21:56] | 트위터 아이콘 451,377

청와대 답변 가능성 커진 '연합뉴스 재정보조금 전면 폐지' 청원

임동현 기자 | 입력 : 2019/04/14 [21:56]

사진 / 연합뉴스 캡처

 

 [시사주간=임동현 기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연합뉴스 재정보조금 전면 폐지' 청원에 현재 18만 7천여명이 동의해 청와대가 답변을 해야하는 20만 명의 동의를 넘을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 4일 게시판에는 '연합뉴스에 국민혈세로 지급하는 연 300억원의 재정보조금 제도의 전면 폐지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14일 현재 참여인원은 187,550명으로 약 1만 3천명 정도의 동의를 더 얻으면 정부의 답을 받을 수 있다. 이 청원의 마감은 5월 4일이다.

 

이 청원은 전날인 3일, 연합뉴스TV가 재벌가 3세들의 마약 사건을 보도하면서 먀약에 연루된 사람들을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검은색 상반신 실루엣으로 처리해 논란이 된 직후에 나온 것이다.

 

청원인은 "연합뉴스는 군사정권의 언론탄압이 극심했던 1980년 12월 출범한 이래, 지속적인 정부의 인사개입과 뉴스의 공정성 훼손이라는 위협으로부터 공정하고 안정적인 언론 기관으로 대한민국 사회에서 자기매김하기 위해 '연합뉴스 진흥법'의 비호하에 오늘에 이르고 있다. ‘뉴스통신진흥에 관한 법률’에 의거하여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지정된 연합뉴스는, 대외적으로는 국익을 보호하고 대내적으로는 정부로부터 독립성과 공정성을 확보한 뉴스를 전파하는 창구로서 공익적 기능을 다해야하는 책임를 부여받았지만 안타깝게도 현재는 공정성을 확보하지 못한 편파적인 뉴스 또는 단편적 정보만을 제공해 여론을 호도하는 악영향을 미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특정 정치세력 집단 산하의 연구소 직원을 마치 공정한 정치 논평을 할수있는 독립적인 전문가인양 뉴스에 초대해, 불특정 다수의 시청자들에게 1-2 시간씩이나 되는 긴 방송시간동안 그 특정 정치세력의 이익을 대변하게 하고 있다. 더 우려스러운 것은 범죄 사건을 기술하는 자료화면에 故 노무현 대통령님의 실루엣이 담긴 사진을 다분히 의도적으로 사용해 대통령님을 모욕하는 파렴치한 행동을 일삼고 있다"면서 "연합뉴스의 수없이 많은 공정성 훼손의 뉴스 보도 사례들은, 연합뉴스 존립의 근거인 공익적 기능을 대한민국 사회에서 충실히 실행하고 있지 못하는 명확한 반증"이라고 밝혔다.

 

청원인은 "정의로운 뉴스 전달이라는 역할 수행을 명백하게 실패한 연합뉴스라는 언론사에게만 국민 혈세로 매년 300억 원이라는 재정지원을 한다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처사이며 연합뉴스 출범 당시의 군사정권 같은 정부 차원의 언론계에 대한 위협과 탄압은 없다. 더 이상 연합뉴스만을 정부 탄압으로부터 보호해야 할 명분을 없애기에 충분하다면서 연합뉴스 국가보조금 제도를 전면 폐지할 것을 요구했다.

 

이 청원은 지난 11일 연합뉴스 TV가 또 다시 방송사고를 저지르면서 동의 수가 급격히 늘어났다. 연합뉴스 TV는 지난 10일 '뉴스워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소식을 전하면서 문 대통령 사진 아래 태극기가 아닌 인공기를 배치해 또다시 논란을 일으켰다.

 

연합뉴스 TV 측은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정상회담이 이루어져야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취지로 만든 배경화면"이었다며 취지에도 불구하고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점은 제작진의 실수다.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하고 종합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민의 세금을 받으며 운영하는 언론사가 정작 국민의 여론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는 반응이 온라인으로 나오고 있어 연합뉴스가 앞으로 어떤 변화를 보여줄지, 또 5월까지 20만명이 넘어설 경우 청와대가 어떤 답변을 줄 지 관심이 모아진다.

 

l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임동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