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통도사 입구 자동차 급출발 13명 사상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5/12 [18:27] | 트위터 아이콘 449,108
본문듣기

양산 통도사 입구 자동차 급출발 13명 사상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05/12 [18:27]

부처님 오신날인 12일 오후 12시40분께 경남 양산시 통도사 입구에서 승용차가 돌진해 신도 등 13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사진 / 양산경찰서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부처님 오신날인 12일 오후 12시40분께 경남 양산시 통도사 입구에서 승용차가 돌진해 신도 등 13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많은 신도와 시민들이 통도사를 찾은 가운데 김모(75)씨가 몰던 체어맨 승용차량이 갑자기 돌진해 도로 우측 편에 앉아 있던 사람들을 잇따라 들이 받았다.

 

이 사고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40대 여성이 숨졌고, 김모(61·여)씨 등 8명이 의식불명 또는 골절 등으로 중상을 입었다.

 

그리고 안모(74·여)씨 등 4명이 타박상과 뇌진탕 등의 증세를 호소하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