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후쿠시마 쌀 수입’ 루머와 방사능 공포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17:38] | 트위터 아이콘 447,742
본문듣기

[기자수첩] ‘후쿠시마 쌀 수입’ 루머와 방사능 공포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5/15 [17:38]

15일 국내 온라인상에서 일본 후쿠시마 또는 인근 지역에서 생산된 쌀이 혼합미로 국내 수입이 될 수 있다는 루머가 퍼지자 정부 당국은 유입 가능성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일본 후쿠시마산 쌀이 국내에 유입될 수 있다는 루머가 퍼지자 정부 당국은 이에 대해 가능성이 없다고 명확하게 선을 그었다.

  

최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지역 또는 인근 지역에서 생산된 쌀이 타 지역 쌀과 혼합해 일본 내 급식소, 식당 등 전역으로 판매되고 있다는 게시물들이 연이어 게재됐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일본 관광 시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식당, 편의점 및 식음료 매장에서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자신도 모르게 먹을 수 있다는 불안이 온라인상에서 표출되고 있다. 심지어 방사능이 오염된 일본산 쌀이 한국으로 수입될 수도 있다는 공포로 번질 가능성도 있어 보이는 상황이다.

  

한국은 일본 방문 외국인 관광객 숫자로는 2위를 차지하고 있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에도 일본관광국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일본 방문 관광객 숫자는 국적별로는 중국인 736만명, 한국인 714만명, 대만인 456만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일본산 농산물은 일본 내에서 검사를 통해 세슘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될 시 시장 출하 제한을 받는다. 한국도 같은 출하제한 기준을 반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일본산 쌀의 한국 유입 가능성에 대해 관계자는 “온라인 판매의 경우 식약처 검사를 받아야 하기에 판매용으로 파는 것은 불법”이라며 “해외 직구의 경우 개인 소비목적으로 직접 구매하는 경우가 있으나 안전성 검사 등 관리를 받아야 한다. 국내 쌀은 자급자족이 되는 현실이라 국내로의 수입도 매우 적은 양‘이라 답했다.

 

한국은 쌀의 경우 513%의 높은 관세를 부과하는데다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를 해 방사능 물질이 미량이라도 검출된다면 핵종 검사증명서를 추가 요구하는 등 사실상 강력한 수입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 쌀 자급률의 경우 한국은 지난 2015~2017년 3년 간 평균 103%를 유지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도 “최근 3개월 간 신고된 일본산 수입쌀 실적은 전부 55kg으로 상업적 목적이 아닌 모두 자가 사용의 목적”이라 답해 국내로의 일본산 방사능 오염 쌀 유입의 가능성이 매우 저조하다는 선을 그었다.

 

방사능 오염 식품 섭취에 대한 공포는 오래됐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일어난 후 방사능 오염 농수산물에 대한 공포가 커지자 이를 진화하기 위해 이른바 ‘먹어서 응원하자!’는 일본산 농수산물 소비 촉진 캠페인을 벌였다.

 

그러나 해당 캠페인에 원전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등 도호쿠 지방 및 인근 지역이 포함돼 방사능 오염 가능성이 있는 식품을 사실상 자국민과 일본을 방문하는 외국인에게 먹도록 하는 실정이라 국내외로부터 여전히 강한 비판을 받고 있다.

 

더욱이 한국의 강력한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 일본 정부는 2013년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로 1차 패소했으나 지난해 4월 한국이 최종 승소해 한국의 일본산 농수산물 수입 제한 조치가 유지됐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일본산 농수산물 수입 요구를 한국 정부에 지속적으로 하는 등 방사능 오염 식품 공포 루머의 배경으로 자리잡히고 있어 소비자들의 식품 안전과 루머에 대한 정확한 인지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주간 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