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손학규 “임시위가 정상인가” vs 오신환 “최고위 안건 부쳐야”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5/24 [13:31]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현장스케치] 손학규 “임시위가 정상인가” vs 오신환 “최고위 안건 부쳐야”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05/24 [13:31]

24일 오전 국회서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당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가 팽팽한 설전을 벌였다. 사진 / 이원집 기자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바른미래당의 당내 갈등이 점입가경을 보이고 있다. 손학규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는 서로를 향해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손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지도부 퇴진파의 최고위 안건 상정을 언급하며 ”정례 회의에서 논의해도 될 일을 최고위원 세 분은 계속 임시회의 소집으로 요구하고 있다. 임시회의가 계속 되는 당이 정상적인 당의 모습인가“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지난 23일 봉하마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도 언급하며 ”어제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는데 당 대표 일정을 무시한 채 밤중에 임시회의 소집을 요구하는 것은 도의에 맞는 일인가“라며 ”이런 식의 정치싸움은 제발 그만했으면 한다. 이는 당이 공멸하는 길“이라 말했다.

 

21일 국회서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는 “임시회의를 계속하는 당이 정상적인가. 정치싸움은 그만하라”라고 발언하자 오신환 원내대표는 “용퇴를 거부했다면 당 운영이라도 민주적으로 해야한다”며 “최고위 안건은 논의에 부쳐야한다”고 압박했다. 사진 / 현지용 기자


이에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를 향해 ”용퇴를 거부했다면 당 운영이라도 민주적으로 해 더 이상 잡음이 나지 않도록 해달라“라며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최고위원들이 최고위원회의에 부의한 안건은 당연히 논의에 부쳐 결정하는 것이 온당한 운영방식“이라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대표가 혼자 해석하고 (최고위 상정을) 거부하는 것은 민주적인 운영 절차가 아니다. 당대표가 하고 싶은 일만 하는 것은 심각한 당헌·당규 위반“이라 반박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현장스케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