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中 국방장관 "전쟁이 나면 美·中은 물론 세계에도 재난"

美·中 샹그릴라 대화에서… 충돌 회피 위한 타협 요구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기사입력 2019/06/02 [12:12] | 트위터 아이콘 449,803
본문듣기

[단독] 中 국방장관 "전쟁이 나면 美·中은 물론 세계에도 재난"

美·中 샹그릴라 대화에서… 충돌 회피 위한 타협 요구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입력 : 2019/06/02 [12:12]

제임스 매티스(오른쪽) 미국 국무장관이 2018년 6월 27일 웨이펑허(魏鳳和)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과 함께 베이징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의장대 사열을 받고 있다. 사진 / AP


[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중국이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미국과 타협을 요구했다.

 

웨이펑허 국방장관은 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고 있는 제18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대만과 남중국해 문제를 놓고 미국의 대응을 비판한 뒤 충돌해 전쟁이 나면 양국에 있어서도 세계에 있어서도 재난이라며 충돌을 피하기 위한 타협을 요구했다고 NHK 등 일본언론이 보도했다.

 

중국의 국방장관으로는 8년 만에 참가한 웨이펑허 장관은 대만을 중국에서 분열시키려 한다면 중국군은 전쟁도 일절 대가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하게 말했다. 또 중국해 문제를 둘러싸고는 미국의 잘못된 언동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반발했다.

 

, 미 해군이 중국이 주권을 주장하는 해역에서 함정을 항행하는 항행 자유작전에 대해 최대의 불안정 요소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미국과 서방국이 비판하는 군사 거점화의 움직임에 대해서는 주권 국가의 정당한 권리라고 정당화했다. SW

 

jma@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단독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