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53일만에 나타나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6/04 [07:08] | 트위터 아이콘 481,518
본문듣기

김여정 53일만에 나타나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입력 : 2019/06/04 [07:08]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4일 대집단체조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 / 조선중앙통신


[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사라진 ‘북한공주’ 김여정이 다시 나타났다.

 

지난 4월 최고인민회의 이후 모습을 보이지 않던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은 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집단체조 ‘인민의 나라’ 관람을 수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김정은 위원장이 전날 평양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인민의 나라’를 관람했으며 수행원에 김여정 제1부부장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이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4월 열린 최고인민회의 이후 53일만이다.

 

북한 전문 여행사 영파이어니어투어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대집단체조 '인민의 나라'를 관람했다.

 

여행사는 이날 SNS를 통해 “오늘 밤 평양발 빅뉴스”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하면서 (공연의) 사진 촬영이 허용되지 않았다. 정말 멋진 공연이었다” 전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