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군단 특급전사 압박...軍 “전혀 사실 아냐”

軍 “특급전사 강요 전혀 없다...20만 청원 채우면 답변할 것”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6/05 [17:47] | 트위터 아이콘 446,743
본문듣기

7군단 특급전사 압박...軍 “전혀 사실 아냐”

軍 “특급전사 강요 전혀 없다...20만 청원 채우면 답변할 것”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6/05 [17:47]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특급전사 달성을 강요하고 이를 위해 휴가 제한 조치를 취하는 모 군단장을 해임시키라는 청원이 게재됐다. 이와 관련 2017년 육군 28보병사단장을 맡으며 특급전사 달성 강요로 논란을 받던 윤의철 현 육군 7군단장이 관련 논란의 중심에 서자 육군본부 관계자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육군 7군단에서 휘하 장병에게 특급전사 달성을 위해 과도한 체력 훈련과 휴가 제한을 하고 있다는 불만이 온·오프라인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육군 본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모 군단장의 보직해임을 요구하는 청원이 게재됐다. 청원문은 해당 군단장이 “최근 포상휴가를 제한하고 있다”며 “과거 휘하 장병에게 특급전사 달성 강요하고 및 미달성자에 휴가·외박을 제한하고 아픈 장병에게도 행군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일로부터 하루가 지난 현재까지 해당 청원 참여자는 5194명에 달하고 있다.

 

지난 2017년 박찬주 육군 대장 부부가 담당 공관병에게 호출용 전자 팔찌를 채우며 갑질을 했다는 비판으로 청와대 국민청원란에 보직해임을 요구 받기도 했다. 그러나 특급전사 달성을 위해 무리하게 훈련을 강행하고 이를 위해 휴가를 제한했다는 이유로 군 장성이 보직해임을 요구받는 것은 국민청원상 유례없는 사례다.

  

이에 대해 온·오프라인 상에서는 SNS를 통해 해당 군단이 7군단이라 지목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7군단장을 맡게 된 윤의철 중장은 육군 수도포병여단장, 제3야전군사령부 화력부장을 거쳐 육군 제28보병사단장, 청와대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을 역임한 바 있다. 그러나 2017년 8월 군인권센터에서 박 대장의 공관병 갑질 사건을 언론에 폭로하면서 당시 28사단장이던 윤 중장의 이 같은 훈련 강행 실태도 함께 드러나기도 했다.

  

당시 군인권센터는 “윤의철 28사단장은 전 간부에게 특급전사 달성을 강요하고 미달성 시 휴가제한 등 경고장을 발송했다”며 “장병도 마찬가지로 같은 조치를 당했으며 몸이 아픈 장병은 건강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더 과중한 훈련을 부과해 가혹행위를 한 것이자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비판했다.

  

페이스북 등 SNS상에 게재된 육군 7군단 내 특급전사 달성 및 체력 훈련 관련 제보들. 사진 / 페이스북

 

그럼에도 온·오프라인과 군 내외에서는 윤 중장이 7군단장으로 취임한 이후에도 특급전사 달성에 대한 압박과 포상휴가 제한 조치 등 관련 부조리가 여전히 이뤄지고 있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군인권센터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본질은 훈련을 강하게 시키는 것이 옳으냐, 그르냐는 쟁점이 아닌 과도한 훈련으로 장병들이 어떤 권리를 침해받는지가 문제”라며 “윤 중장은 28사단장 시절 대대장 등 휘하 간부를 모아놓고 특급전사 달성율을 높이라고 압박해 이것이 휘하 장병에게까지 전해졌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모 장병은 다리가 아픈 상황에서 행군을 강행해 다리가 완전히 파열되기도 했다”면서 “무조건적 특급전사 달성 높이기, 훈련 참여율 높이기 등 막무가내 수치화로 부대 전투력을 평가하고 군이 강해졌다는 척도로 계산하는 방식은 군에 예고치 못한 사고를 유발할 위험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육군본부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관련 주장과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 7군단장으로서 특급전사 달성의 필요성은 강조한 바 있으나, 특급전사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해서 병사 개인의 기본권인 휴가를 제한한 적은 없다"고 답했다.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관계자는 “윤 중장도 해당 내용을 인지한 상태이며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직접 말했다”며 28사단장 시절 사안에 대해서는 "사단장으로서 전투준비와 교육훈련을 강조하는 것은 강군육성을 위해 필수적인 것이며, 정상적인 지휘활동 범위 내에 있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군인권센터에서 제기한 특급전사 달성율 관련 자료를 요구하자 관계자는 “그런 자료는 없다. 특급전사 달성을 강조한 적이 없기에 그러한 해당 자료를 가질 필요도 없다”며 “해당 자료를 만든 적도, 만들라고 지시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포상휴가 제한 관련 내용에 대해 관계자는 “교육훈련, 작전준비에 기여한 인원 위주로 포상휴가를 보내라는 지침은 있으나 이것은 기존 지침을 무시하고 시행하는 것이 아닌, 추가적인 지침일 뿐 별도의 지시가 아닌 일반적 지시”라 답했다. 그러면서 “포상휴가는 18일 안에 내보내도록 각 지휘관에게 위임돼있기에 이를 어기는 것도, 내보내지 말라는 것도 아닌 일반적인 지시일 뿐”이라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 입장 표명에 대해 육군본부 관계자는 “(필요 청원 수) 20만명을 넘기면 관계 부처인 육군 본부에서 답변할 것”이라며 관련 사안에 대한 내부 조사 여부는 없다고 답했다. 허위사실에 대한 명예훼손 여부에 대해서는 “해당 기관장이 판단할 내용”이라 선을 그었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증인 2019/06/17 [19:34] 수정 | 삭제
  • 병사들 휴가 제한한적이 없다고? 특급전사 달성을 강요한적이 없다고? 20개월동안 저놈 밑에서 복무하며 매일매일 강요 받고 제한 당했는데 그런적이 없다고? 저놈 밑에서 군복무 수행한 장병들이 몇천명이 넘는데 대놓고 거짓말을 하고있네? 어디서 증언하면 됩니까?
  • 참군인 2019/06/15 [19:11] 수정 | 삭제
  • 특급전사 독려하여 특급군인이 많으면 좋은겁니다 강병부국 이란 말도 있지요 특급전사 되면 포상휴가 10일정도주고 달성못하면 외출외박 금지하는 제도 충분히 이해해야합니다 군대가 무슨 체험하러간것도 아니지않습니까? 다만 군 사기저하로 이어지면 안되겄지요 달성하는 과정에서 동기부여를 충분히 주지 시켜 모든 병사들이 달성하고자 하는 이유가 분명이 있어야하겄습니다
  • 노노 2019/06/15 [18:57] 수정 | 삭제
  • 중간에 있는 간부들이 더 문제 아닌가요? 아픈 병사를 옆에서 열외시켜주고 못하고는 간부들이 하는 일이지 중장이 하는일이 아니잖아요. 물론 정말 저런 명령으로 간부들을 지속적으로 괴롭혔다면 중장도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퍼져나가서 좋지 않은 여론을 형성하게 하제말고 뭔가 투명하게 밝혀주세요!
  • 타짜 2019/06/14 [17:26] 수정 | 삭제
  • 부상병 속출과 군대사기 저하시킨 대역죄인은 거세후 참수 시켜라.
  • 르르 2019/06/12 [13:09] 수정 | 삭제
  • 개개인마다 체력이 다다른데 특급전사 못따면 사람취급안하는 새끼가 참지취관이냐?? 아무리 체력좋아도 시력때문에 특급전사 못따는 경우도 부지기수구만 그리고 군대에서 무릎갈려나가면 보상해주는 국가도아닌뎋뭔 방위틀딱새끼들이 참군인 이지랄하고있냐 ㅋㅋㅋㅋㅋ 체력단련때문에 가뜩이낳평균수면 5시간안팍인 병사들 기상시간이 5시로 땡겨진곳이 저짝동네다
  • eheh 2019/06/12 [13:06] 수정 | 삭제
  • 방위비율이 절반가까이 되는 틀딱새끼들이 "이래야 참군인이지"이지랄 ㅋㅋ-ㅋㅋㅋㅋㅋ
  • 이민철 2019/06/11 [17:40] 수정 | 삭제
  • 28사단 장병이 아니라면 그냥 주둥이 닫고 가만히 있는게 도와주는겁니다 ~ 군생활해본사람으로서 윤중장이 했던 사례들을 보면 문제가 있음
  • 좌익수 2019/06/08 [17:45] 수정 | 삭제
  • 정기휴가가 아닌 포상휴가는 지휘관의 재량에 따라 기준을 두고 실시할 수 있는 것이다. 전투력을 높히려고 포상휴가 기준을 만든 것을 가지고 지휘관을 끌어내리려고 하는 짓은 이적행위이다.
  • ㅇㅇ 2019/06/08 [12:40] 수정 | 삭제
  • 휴가제한 시켰으면서 논란이 되니 아니었다고 거짓말하는 비겁한 습성, 성문화 되어있는 제도를 자신의 권력으로 뭉게고는 하는 비원칙주의, 자신의 진급을 위해 다른 사람들의 건강을 깎아먹는걸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인간이하의 모습, 이런 양반이 장군이 되면 우리나라 국방이 어떻게 될지 짐작이 안가십니까? 이런 놈이 정말로 국방을 생각해서 병사들 관절 갈아 체력단련 시켰다고 생각합니까? 정말 국방을 위했다면 부상자들 더 조져서 병력손실 일어나게 하는 일은 하지 않았을 겁니다. 개인적인 탐욕에 불타는 수준 낮은 양반한테 감투줬다가 집단 망친 사례는 수도 없이 많습니다.
  • 닉네임 2019/06/07 [21:45] 수정 | 삭제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싸코아 2019/06/07 [17:48] 수정 | 삭제
  • 우리나라 군대가 이정도로 나사가빠진건지 참~ ㅉㅉㅉ 이분이 난 뭘 잘못했다고하는건지 알수가없다 전쟁나도 아프다고 열외시켜달라할꺼냐 이분 뼈속까지 딱 군인이시구만.... 나약한 병사들이여.... 휴~
  • ㅇㅁㅇ 2019/06/07 [17:41] 수정 | 삭제
  • 하아 치킨호크 시키들 지들이 저놈 밑에서 군생활 하라면 하지도 못할 애들이... 다른건 다 집어치우더라도 휴가 건드린거에서 똥별 인증이걸랑?
  • 상병 아버지 2019/06/07 [16:38] 수정 | 삭제
  • 김정으니가 웃겠다
  • 상병 아버지 2019/06/07 [16:36] 수정 | 삭제
  • 군인권 위원장 군대도 가지않았고 커밍아웃 한사람이 군대를 뭘로 알고
  • 상병 아버지 2019/06/07 [16:32] 수정 | 삭제
  • 한 부분만 보이면 아니되옵니다 윤장군은 업무시간후 연병장을 3k이상 달리면서 전투체력을 길러오고있습니다 군인을 평가 할 때에 전투력 강화를 위한 부분을 간과하면 당나라 군대가 됩니다 솔직히 까놓고 글 군단장 진급시키신 분은 누구입니까? 책임 같이 물을까요??
  • 타짜 2019/06/07 [15:46] 수정 | 삭제
  • 조사도 하지않고 사실이 아니면.. 우짜라고? 나는 수 많이 쌓여있는 제보(제대병사. 현병사)들이 사실임에 두 손모가지를 건다.
  • 아지아 2019/06/07 [13:56] 수정 | 삭제
  • 역시 문재인이 위기관리센터소장으로 자리에 앉힐때부터 알아봤다 ㅋㅋ
  • ㅇㅇ 2019/06/07 [12:55] 수정 | 삭제
  • 틀딱 쉰내 오지노 ㅋㅋㅋㅋㅋ 관 짤준비나 해라
  • 2019/06/07 [12:50] 수정 | 삭제
  • 특급전사 달성의 필요성은 강조한 바 있으나 이게 강요지 씨발 개새끼가
  • 씨원 2019/06/07 [09:46] 수정 | 삭제
  • 사실이아니라구요 현재도 체력훈훈련이라는 명목하에 주말 휴일 쉬지못한다는데 아무리 군대라지만 휴식없는세상있나요 여기가 대한민국 아닌가요?
  • misoe67 2019/06/06 [21:57] 수정 | 삭제
  • 사실이 아니라니요!!!우리 아들이 지금 고통밭받고 있는데...이러다가 그 부대에서 큰사고납니다 다시 조사 철저하게해야랍니다.
  • 허의 2019/06/06 [21:33] 수정 | 삭제
  • 수많은 증언이 난무하는데 아니라고 잡아떼기만 하면 끝 ㅋㅋㅋㅋ 군인권센터가 17년에 기사까지 냈는데 일단 잡아떼기만 하면 되냐
  • 틀딱따리 2019/06/06 [21:08] 수정 | 삭제
  • 늙은이들은 정작 자기들 군생활 얘기하라고하면 훈련 같은얘기보다 항상 부대원들이랑 같이 취사장에서 숨겨둔 식자재로 몰래 술이나처먹고 두들겨처맞는걸 군생활이라고 읊어대는 세대임 그런 세대가 정작 밑세대에게 무조건적인 희생을 강요하며 세금으로 연금이나 받아처먹고사니 이나라가 이꼬라지임
  • 틀딱따리 2019/06/06 [21:04] 수정 | 삭제
  • 병신같은 꼰대틀딱들은 비전투손실이란것은 전혀 모름 1급에서 3급으로 나눈 현역급수인데 무조건적으로 특급전사라는 틀을 강요한다는것 자체가 어불성설아닌가? 또한 무식하게 체력만 중요시 여기고 주특기훈련을 등지는고 징벌적인 재훈련으로 비전투손실을 증가시키는것은 군 지휘관으로써 역량부족을 여실히 보여주는것임이 당연함 한스 폰 젝트가 그랫음 군대에서 가장 필요없는 간부는 멍청한데 부지런한놈들이라고 딱 저케이스에 들어맞음
  • 대한민국 2019/06/06 [20:58] 수정 | 삭제
  • 똥별속에 진정한 별이 계시군... 윤의철 중장같은 분이 계셔 대한민국이 살아있습니다. 다행이고 감사드립니다.
  • ㅇㅇ 2019/06/06 [19:55] 수정 | 삭제
  • 뭐가 진실인지는 곧 휴가 나올 장병들이 더 잘알겠지. 제한하는거 없다고 본인들 입으로 말했고 이게 거짓이어서 대한민국 국민이 군에 실망하고 분노하는 일이 생기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 ㅁㄴㅇ 2019/06/06 [19:50] 수정 | 삭제
  • 와 그 수많은 현역장병 및 군필자들이 다 구라쟁이였구나~ 대단하다 대단해 강한친구 대한육군이야~ 오늘도 니들 덕에 안심하고 잡니다 ㅋㅋㅋㅋㅋㅋㅋㄱ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라망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ㄱㅋㅋㄱㄱ
  • ㅇㅇ 2019/06/06 [19:30] 수정 | 삭제
  • 꼰대들 전쟁나면 니들 머리통부터 날려버려야 나라꼴이 좀 깨끗해질듯
  • ㅇㅇ 2019/06/06 [19:19] 수정 | 삭제
  • 꼰대 새끼들 전쟁나면 안 도와줌 ㅅㄱ 걍 죽으셈
  • ㅁㅁ 2019/06/06 [18:47] 수정 | 삭제
  • 꼰대들특) 세상바뀐줄 모르고 지들이랑 똑같이 대우받길 원함 현실은 꼰대들 시대에는 삼대독자다 방위다 현역비율 최저고 젊은이들은 현역 징병률 80프로 이상 넘어감
  • ㅇㅇㅇ33 2019/06/06 [18:44] 수정 | 삭제
  • 음.. 국방부가 어떻게 구라를 칠런지... 실제로 저사람 밑에서 빡시게 군생활 한 사람들이 한둘이 아닐텐데...
  • ㅁㅁㄴ 2019/06/06 [17:03] 수정 | 삭제
  • 세상에 믿을 말이 없어서 군인 아가리에서 나오는 말을 믿니? ㅋㅋㅋㅋㅋ
  • ??? 2019/06/06 [14:30] 수정 | 삭제
  • 그렇게 꼬우면 댓글 닳은 틀딱이나 젊은들이여, 당신네들이 직접 저 미치광이 밑에서 신체 일부 장애를 앓은채라도(그만큼 전쟁말기 일제 만도 못한 미치광이 징병률) 총들고 집에도 못들어가고 세상과 차단된채로 1달 반을 훈련해보시던지요!
  • 닉네임 2019/06/06 [14:03] 수정 | 삭제
  • 국방부 장관감이네/ 이시대 이순신 장군 님 네요·
  • 최길홍 2019/06/06 [10:52] 수정 | 삭제
  • 군인원위원회를 해체하고 군단장을 한미연합사령관에 취임 시켜라
  • 위에빙시 2019/06/06 [08:07] 수정 | 삭제
  • 닉네임.. 넌 문제의 본질도 파악 못하냐?
  • 닉네임 2019/06/06 [06:14] 수정 | 삭제
  • 진짜 군인이네. 당장 보직해임시키고 국방부장관시켜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