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조현민 복귀, 상속세 납부 재원 마련인가”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11:11] | 트위터 아이콘 446,120
본문듣기

KCGI “조현민 복귀, 상속세 납부 재원 마련인가”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6/12 [11:11]

12일 한진칼 2대 주주이자 행동주의 사모펀드인 KCGI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한진칼 복귀에 대해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방법이라는 의구심이 든다”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KCGI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한진칼 복귀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한진칼 2대 주주이자 행동주의 사모펀드로 알려진 KCGI는 12일 입장문을 통해 “미합중국인 조 에밀리 리(한국명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한진그룹 경영에 다시 참여하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KCGI는 “조 전무의 물컵 갑질 사태는 국민적 분노를 일으켰고 이후 6개월 간 한진그룹 계열 상장사 5곳의 시가총액은 약 20%폭락하는 등 조 전무의 일탈행위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주주들에게 돌아갔다”며 “이로 인한 한진그룹 임직원의 사기저하 및 그룹의 이미지 저하로 인한 손실은 환산하기 어려운 수준”이라 비판했다.

 

또 조 전무의 진에어 면허취소 위기 사태를 언급하면서 “그 와중에도 조 전무는 17억원의 보수와 퇴직금을 챙기고 임원 업적금까지 챙겼다. 이를 보아 조 전무의 한진칼 경영 참여는 거액의 보수를 받아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방법이라는 의구심이 들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진그룹의 기업가치를 크게 훼손해 주주, 임직원 등에 막대한 피해를 입힌 전력과 조 전무가 야기한 문제에 대한 수습조차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故 조양호 회장의 사망 후 2개월 만에 복귀하는 것은 책임경영의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 질타했다.

 

그러면서 “KCGI는 한진칼 이사들을 상대로 조 전무의 행위로 인해 발생한 계열사 주가 폭락 피해에 어떤 조치를 취할지, 조 전무의 재선임 배경과 이사회의 역할, 조 전무의 보수·퇴직금 지급 기준을 묻는 서한을 발송할 것”이라 밝혔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