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민청원 “홍콩 민주화에 함께 연대해달라”

김기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6/13 [17:30] | 트위터 아이콘 446,132
본문듣기

靑 국민청원 “홍콩 민주화에 함께 연대해달라”

김기현 기자 | 입력 : 2019/06/13 [17:30]

지난 9일 증국 홍콩특별행정구에서 시작된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시위가 103만명(주최 측 추산)까지 참가하자 홍콩 정부는 강경 진압을 하는 등 격화일로인 가운데 13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홍콩의 민주화에 함께 연대해달라”는 청원이 게재되기도 했다. 사진 / AP

 

[시사주간=김기현 기자]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가 격화일로를 걷는 가운데 국내 네티즌들도 홍콩 시위 응원에 동참하며 이를 지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오고 있다.

  

지난 9일부터 중국 홍콩특별행정구에서 시작된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시위는 당일 홍콩 인구 7분의 1 수준인 103만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해 현재까지 경찰과 시위대가 대치하는 등 홍콩 사상 최대 규모의 시위로 격화되고 있다.

  

친중파 인사들로 장악된 홍콩 입법회가 홍콩 반중 인사 및 인권 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할 수 있는 범죄인 인도 법안을 발의하자 홍콩 시민들은 지난 9일 홍콩 대학생들을 주축으로 대대적인 집회가 이뤄졌다.

  

홍콩 민주인권 인사들에 대한 합법적인 탄압이 이번 법안으로 인해 가능해진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홍콩 국민들은 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사퇴 및 완전한 보통·평등선거 및 직선제, 중국 공산당의 간섭 금지를 요구하는 등 시위는 홍콩 독립과 민주화 운동 성격을 띄고 있다. 이에 대해 미국과 영국, 대만은 중국 정부를 비판하며 홍콩 시위를 지지하자 중국은 ‘외세에 의한 극단 세력의 폭동이자 내정 간섭’이라고 반박하는 양상이다. 

 

사진 / 청와대


반면 한국의 경우 언론 보도와 네티즌의 홍콩 시위 지지 외에는 정치권의 반응은 현재 고요한 상태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13일 ‘국제인권법에 의거해 한국에 원조를 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돼 현재까지 1만1000명이 서명한 상태다.

  

청원은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홍콩 사법부는 ‘범죄인’에 대한 대륙 송환 결정권한을 박탈당하며 송환 과정에서 심각한 인권침해를 초래할 소지가 있다”며 “홍콩정부는 시민들의 의견을 전혀 수렴하지 않고 홍콩 경찰은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아무런 제한 없이 무자비하게 무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홍콩은 현재 위급한 상황에 처해있다. 부디 한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가 홍콩에 여행경보를 내리고 홍콩과 맺은 모든 외교협상조약을 다시 한 번 검토해보길 바란다”며 “인권보호가 대한민국 외교정책의 중요한 가치임을 알고 있다. 한국 정부가 이 사건을 널리 알리는 데 앞장서고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해 홍콩의 민주화에 함께 연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W

 

kk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기현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