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나경원 “무조건 추경 통과? 아무나와 결혼하라는 말”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6/17 [10:58] | 트위터 아이콘 446,058
본문듣기

[현장스케치] 나경원 “무조건 추경 통과? 아무나와 결혼하라는 말”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6/17 [10:58]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여당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통과 압박에 대해 “무조건 (추경을) 통과시키라는 것은 아무나와 결혼하라는 말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사진 / 현지용 기자


[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처리에 대해“청와대·여당이 무조건 (추경을) 통과시키라는 것은 아무나와 결혼하라는 말과 다를 바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우리가 아무나 붙잡고 결혼하는 것은 행복한 게 아니다. 국회도 회동도 목적이 아닌, 어떤 추경이냐가 본질”이라며 “그동안 국민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어떻게든 국회를 열려고 여당을 설득해왔으나 여당은 패스트트랙 날치기로 비정상 국회를 만들어놓고 ‘아무것도 양보할 수 없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가 왜 어려운지, 어디에 원인이 있는지 따져봐야 하지 않은가. 상임위별 논의가 분산되면 종합토론이 어려우니 A부터 Z까지 종합적으로 논의해보자는 것이 경제청문회”라며 “하지만 청와대는 경제의 ‘경’만 나와도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다”면서 한국당이 요구하는 ‘경제실정 청문회’ 개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에 찬성한 일부 야당도 경제청문회에는 동감하고 있다”며 “이번 추경은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소득주도성장정책의 철학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총체적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현장스케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