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홍문종 한국당 탈당 "우파 지지자 눈물 닦아주겠다"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6/18 [15:43] | 트위터 아이콘 445,991
본문듣기

[현장스케치] 홍문종 한국당 탈당 "우파 지지자 눈물 닦아주겠다"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06/18 [15:43]

홍문종 의원이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탈당을 공식 선언했다. 사진 / 이원집 기자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한국당을 탈당했다.
 
홍문종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오랜 불면의 고민을 접고 정치적 동지였던 한국당을 떠나려한다. 더 이상 한국당의 역할을 기대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으로 태극기를 사랑하는 세력을 주축으로 정통지지층을 결집하러 나간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당의 주인은 우리라는 생각에 당내투쟁을 고집하고 고민했지만 보수 정권을 창출해야하는 우리에게는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현실을 깨닫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이 보수우익이 되려면 무엇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이 부당하다고 절실히 외치는 우파 시민들의 마음을 풀어야한다며 당내 의원들을 설득해봤고 당 차원의 탄핵백서를 제작해 왜곡을 막자고 말했고 황교안 대표에게도 당부했지만 별다른 대답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신당 창당에 대해 "보수 정당의 외연 확장으로 평가하는 것이 맞다. 당장 졍의당, 민주평화당이 여당인 민주당과 뜻을 함께 하니 여야 4당이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내 대한애국당을 패싱한 체 국회가 열리게 되지 않나. 이런 식으로 한국당 혼자 어떻게 보수우파 정책을 국회에서 실현시키겠는가"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정통 우파에 선명한 정치결사의 구심점이 돼 국민을 바라보는 정치를 실현하며 정통 우파 지지자들의 눈물을 닦아주겠다. 정치를 역사 앞에 떳떳한 성과로 나올 수 있도록 늘 마음에 새기겠다"고 밝혔다.
 
홍문종 의원은 15일 서울역 태극기 집회에서 한국당 탈당과 애국당 입당을 밝힌 바 있으며 17일 대한애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장일치로 공동대표로 추인됐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현장스케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