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도망범 조례’ 시위, 홍콩 시민단체 엇박자

민주성향 단체, “시위 중지” VS 학생단체 “시위 지속”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기사입력 2019/06/20 [05:54] | 트위터 아이콘 445,697
본문듣기

[단독] ‘도망범 조례’ 시위, 홍콩 시민단체 엇박자

민주성향 단체, “시위 중지” VS 학생단체 “시위 지속”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입력 : 2019/06/20 [05:54]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8일(현지시간) 정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람 장관은 최근 범죄인 인도법 개정과 관련해 잘못 대처한 것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으며 연기하겠다고 선언했던 범죄인 인도법을 재추진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거부하며 3년 남은 임기 동안 신뢰를 회복하고 싶다고 밝혔다. 사진 / AP


[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도망범 조례(逃亡犯条例)’ 개정안 반대에 대한 시위를 두고 홍콩 시민단체의 엇박자 조짐이 일고 있다.

 

일본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지난 2주 연속 대규모 시위를 주최한 민주성향 단체는 23일에는 시위를 개최하지 않겠다고 19일 밝혔다. 그러나 학생 단체는 정부 본부를 포위하는 항의 활동을 21일에 실시한다고 밝혔다.

 

민주성향 단체는 개정안을 둘러싼 최신 동향을 시민에게 설명하겠다며 3주 연속 시위를 거부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18개정안이 사실상 폐기 될 것이라고 표명했다. 이를 두고 홍콩 시민들과 경제계 등에서 환영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데모 참가자의 감소가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학생 단체는 완전철회시 까지 시위를 지속하겠다는 입장이나 동력이 많이 떨어졌다. 홍콩 반환 기념일은 71일이다. 이때 열리는 연례 행사와 맞물리면 개정안 시위가 자칫 더 크게 번질 우려도 있다.

 

홍콩 시위는 10, 100만 명이 참가했으며 13일에는 200만명으로 불어나 큰 위기에 봉착했었다. SW

 

psj@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단독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