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마늘값 폭락 대비 정부 수매물량 대폭 확대

박완주 의원, “선제적 수급안정대책으로 마늘농가의 어려움을 덜수 있을 것으로 기대”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6/26 [09:28] | 트위터 아이콘 444,788
본문듣기

당정, 마늘값 폭락 대비 정부 수매물량 대폭 확대

박완주 의원, “선제적 수급안정대책으로 마늘농가의 어려움을 덜수 있을 것으로 기대”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06/26 [09:28]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농해수위 간사 박완주 의원은 25일 마늘값 폭락에 대비한 당정협의를 개최하고, 총 3만 7천톤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함으로써 산지거래 활성화와 적정가격 형성을 최대한 견인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올해산 마늘의 생산량은 36만 5천톤 수준으로, 평년 수요량을 고려하면 공급 과잉량이 3만 4천톤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재배면적과 생산단수의 증가로 인한 현 생산량을 감안할 때, 산지가격은 전년도 가격인 2,900원보다 낮게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 5월 평년 생산비가 보장되는 산지가격이 형성될 수 있도록 약 1만2천톤 수준의 시장격리를 시행할 것을 계획한 바 있으나, 향후 시세의 불확실성과 시장불안 심리로 인해 산지거래 부진과 거래가격의 하락이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었다.

 

더불어민주당과 농식품부는 이날 당정협의를 통해 당초 정부대책 1만 2천톤에 2만 5천톤을 추가하여 총 3만 7천톤을 산지 출하기에 시장격리함으로써 산지거래 활성화와 적정가격 형성을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세부적으로는 판로가 불확실한 비계약재배 물량을 대상으로 난지형(대서·남도) 마늘 1만 8천톤을 추가 수매·비축하여 향후 시장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방출하기로 했으며, 농협에 무이자 수매자금지원을 확대하여 산지조합이 계약재배 물량 6천톤을 추가 수매하여 출하조절 하도록 했다. 나아가 지역간 씨마늘 교류 등을 확대하여 수입산 종자용 쪽마늘이 추가 1천톤 이상 국내산 마늘로 대체될 수 있도록 촉진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당정은 정부․지자체․농협 등 민관협력을 통해 온․오프라인 홍보, 직거래장터 확대 운영, 대형유통업체 특판행사 등 대대적인 소비촉진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도 발표했다.

 

박완주 의원은 “이번 선제적 조치로 마늘 농가의 시름이 줄어들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 “이번 마늘 수급안정대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앞으로 농식품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