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美 정상, 판문점서 손잡다

3국 정상 평화의 악수...트럼프 ‘DMZ 깜짝 만남’ 선(先)제안, 손해 볼 것 없는 金, 다시금 ‘중재자’된 文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6/30 [15:54] | 트위터 아이콘 443,989
본문듣기

南·北·美 정상, 판문점서 손잡다

3국 정상 평화의 악수...트럼프 ‘DMZ 깜짝 만남’ 선(先)제안, 손해 볼 것 없는 金, 다시금 ‘중재자’된 文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6/30 [15:54]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사진 / AP


[
시사주간=현지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정상 간 평화의 악수를 나눴다. 정전선언 66년 만에 트럼프 대통령의 선(先)제안으로 성사된 이번 깜짝 빅 이벤트가 남북미 3국 정상 모두 향후 정치적 실익으로 이어질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오후 2시께 청와대에서 한미정상 확대회담을 가진 후 용산 미군기지 대통령 전용헬기를 타고 경기 파주 비무장지대(DMZ) 최북단의 미군 경비대대 경계초소인 ‘오울렛 초소(OP)’에 도착해 일대를 시찰했다. 그 다음 두 대통령은 한미 연합사 캠프 보나파스를 들른 다음 공동경비구역(JSA)로 이동했다.

  

이후 JSA 평화의 집에 등장한 나온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3시 46분 판문각에서 나온 김 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가지고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판문각 앞 북측 경비구역 10여 미터 내로 이동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함께 남측 군사분계선 내로 넘어와 자유의 집 앞에서 웃음 띈 대화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현장에서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오후 3시 51분께 북미 정상은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악수를 나누고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도 만나 악수를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만남은) 북한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위해서도 좋은 일이자 큰 영광"이라 말했다. 이후 평화의 집 회담장 안으로 이동한 북미 정상은 회동을 가지는 등 3국 정상의 만남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이번 판문점에서의 깜짝 만남은 지난 29일 G20 회의 후 8번째 한미 정상회담을 가지기 위해 30일 한국을 공식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의 한마디에서 비롯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에게 DMZ 회동을 깜짝 제안한 것으로 시작됐다. 이에 북한은 호의적 의사를 화답하며 30일 한미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에 전격 등장해 만남을 성사시켰다.

 

미국 주요 언론매체는 트럼프 대통령의 DMZ 만남 제안에 대해 ‘대통령 참모진들조차 예상치 못할 정도’라 평가하며 이를 통해 북미 간 톱다운 접근이 강화될 것이라 전망하기도 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 자체도 김 위원장에게 미국의 ‘관여’ 메시지를 발신한 것이라는 분석이 뒤따랐다.

 

지난 베트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로 불발되자 북한은 이후 동해상 미사일 발사 재개 등 무력시위를 강행해 남북미 관계가 다시금 얼어붙기도 했다. 이 와중에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북한에 판문점 정상 급 만남을 먼저 제시한 것은 남북미 3국 모두에 득이 될 것이란 노림수가 있던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DMZ 만남 제안에 즉각 반응했다. 지난 29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조미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 하고 양국 관계 진전에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선(先)제안 제스처를 북한으로서는 냉각된 북미 무드를 푸는데 목적이 같다고 호응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9일 재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후 이를 위한 포석으로 G20 외교 일정을 소화하면서 깜짝 DMZ 회동을 통한 세계의 이목 집중 등 대선용 이벤트 효과 극대화를 노린 것 아니냐는 분석이 크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통해 추가 보복관세를 하지 않기로 합의하는 등 미중 무역전쟁 휴전을 얻은 바 있어 이번 DMZ 회동을 먼저 제시한 것도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것이라 볼 수 있다.

 

이와 관련 30일 청와대 한미확대 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 외신기자가 이번 DMZ 만남에 대해 “보여주기 쇼 아니냐”는 공격적 질문을 받자 트럼프는 “(오바마 전 대통령과)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이 정권을 이어 받았다면 (북한과) 전쟁을 했을 것”이라며 “언론은 이를 제대로 보도하고 있지 않다”고 일침을 놓았다.

 

문 대통령도 기자회견에서 “정전선언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최초로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 남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면서 “오늘 만남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있어 아주 역사적인, 위대한 순간”이라 말했다.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양국이 동일한 목표를 갖고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못 박아 남북미 화해무드 재개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으로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에 있어 지난 북미간 정상 급 단독 만남의 형태가 재개될 시 ‘한국 패싱론’으로 인한 타격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방한 중 이뤄진 남북미 3국 정상의 깜짝 만남 성사로 다시금 북한 비핵화 등 한반도 평화 작업에서 ‘중재자’, ‘피스메이커’ 타이틀을 복권할 수 있게 됐다고 볼 수 있다. SW

 

h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