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자 조례’ 연기는 “연막전술”…홍콩 다시 시위

23만명 운집, 홍콩 정부. “법안 폐지 거부”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기사입력 2019/07/08 [05:54] | 트위터 아이콘 444,641
본문듣기

‘도망자 조례’ 연기는 “연막전술”…홍콩 다시 시위

23만명 운집, 홍콩 정부. “법안 폐지 거부”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입력 : 2019/07/08 [05:54]

홍콩 입법회 점거 후 처음으로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집회가 7일 오후 열렸다. 집회에 참여한 인원은 집회 측 23만명, 경찰 5만6000명으로 추산된다. 이날 집회에서 시민들은 중국 본토 관광객들을 상대로 '자유 홍콩' 등 메시지가 담긴 전단지를 나눠주며 그들의 상황을 알리는데 힘쓰는 모습이었다. AP


[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중국 본토로 범죄인을 이송할 수 있는 도망자 조례대한 항의 시위가 다시 열렀다.

 

이는 지난 2일 시위대의 홍콩 입법회 점거 후 처음 열린 집회로 23만 명(주최측 추산)이 참가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시위대는 7일 오후 카오룽(九龍) 반도에 있는 쇼핑가 침사추이에서 인근의 웨스트 카오룽 고속철 역 인근까지 행진했다.

 

행진을 공동 주최한 네티즌 그룹의 벤튜스 라우(Ventus Lau)이것은 정부에 압력을 가하는 방법 중 하나다. 이번 행진은 주로 중국 본토를 여행하는 관광객들에게 도망자 조례안에 대한 인식 제고를 목표로 했다고 밝혔다. 웨스트 카오룽 고속철역은 홍콩에서 광둥성 등 중국 본토와 연결되는 곳이어서 이곳에서 시위를 계획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법안을 연기하는 것은 연막전술이라고 보고 연기가 아닌 철수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시위대는 또한 지난달 12일의 단속과 경찰의 시위대에 대한 과격한 폭력 혐의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홍콩 정부는 무기한 정지가 똑같은 효과를 낼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법안을 완전히 폐지하기를 거부했다. 경찰의 사기를 꺾을 수 있다며 어떠한 조사도 거부했다. SW

 

psj@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