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문예춘추, “한국 정부가 하고 있는 것은 사기”

‘화해·치유재단’ 10억 엔 중 5억엔 행방불명 주장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기사입력 2019/07/09 [05:42] | 트위터 아이콘 444,668
본문듣기

[단독] 문예춘추, “한국 정부가 하고 있는 것은 사기”

‘화해·치유재단’ 10억 엔 중 5억엔 행방불명 주장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입력 : 2019/07/09 [05:42]

문예춘추는 “일본 측이 노력해왔던 위안부 문제 해결에 대한 노력은 다시 한국에 의해 망가지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일본대사관 앞의 소녀상. 사진 뉴시스


[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일본의 유력 언론 문예춘추가 <위안부 재단 해산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법을 짓밟은 한국 정부의 부실’> 제하 기사에서 화해·치유재단이 해산됐다고 밝히면서 일본 측이 노력해왔던 위안부 문제 해결에 대한 노력은 다시 한국에 의해 망가지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동 매체는 8일 박근혜 전 정권에 의해 맺어진 한일 협정은 사실 당시부터 한국 정부의 거짓말과 배신에 농락되어 온 사정이 있었다고 비난하면서 당시 협의 내용을 상세히 전했다.

 

또 당초 한일협의에서는 일본 정부가 10억 엔, 한국 정부도 10억 엔을 출자하고 미래 지향적 재단같은 것을 만든다는 이야기였으나 한국 정부가 10억 엔을 거출하는 이야기는 흐지부지됐으며 일본이 기부한 10억 엔 중 재단에 5억엔 가량 남아 있지만, 그 행방도 밝혀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일 협정의 막후에서 한국 정부는 처음부터 배신 행위를 하고 있었다고 부언했다.

 

기사는 화해·치유재단 해산과 한일 합의를 휴지 조각으로 만든 것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대협 등 시민 운동가들이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외무성 관계자의 말을 인용, “한일 합의를 무시하고 돈도 돌려주지 않는 한국 정부가하고 있는 것은 사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면서 거짓말과 기만의 끝에 치유 재단은 해산에 몰린 것이라도 했다.

 

이 기사를 쓴 아카이시 신이치로(赤石 晋一郎) 씨는 지난 4일에도 마치 김정은의 충견’? 문재인은 북미 회담 실현을 트럼프에 호소했다제하의 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충견으로 전락했다는 비례(非禮)의 기사를 썼다. SW

 

psj@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