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안정, 소비지보호 금융혁신 기반 가치"

유진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7/10 [10:18] | 트위터 아이콘 444,686
본문듣기

최종구 "금융안정, 소비지보호 금융혁신 기반 가치"

유진경 기자 | 입력 : 2019/07/10 [10:18]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 / 금융위원회


[
시사주간=유진경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0일 '금융안정'과 '소비자보호'를 금융혁신의 기반 가치로 제시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전 금융보안원이 개최하는 '제8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 금융회사 최고경영자 초청 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면서 "두 기반 위에서 디지털 금융혁신이 지속적으로 추진되어야하며 이를 위해 '전자금융거래법'을 전면 개편해 지급결제, 플랫폼, 보안 분야의 규제를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정부는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의 하나로 '핀테크를 통한 금융혁신'을 위해 쉼없이 질주해왔다. 다만, 디지털 금융혁신을 지속 추진하기 위해 잊지 않고, 세심히 살펴야할 리스크 요인은 없는지 차분히 짚어봐야할 때다. 리스크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면 혁신에 대한 국민신뢰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금융안정성 제고를 위해 ▲철저한 금융보안 ▲자금세탁방지 대응 강화 ▲금융과 ICT 간 Big Blur 현상에 대응하는 규제 및 감독혁신을 내세웠고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를 위해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포용적 금융' 구현 ▲금융분야 개인정보보호 내실화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 방지 대응체계 정비를 내세웠다.
 
최 위원장은 "혁신사업자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인식하고 일정한 역할을 수행해야한다"면서 "금융회사들과 핀테크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의 과정에서 혁신의 빛은 더 밝게 하고 그림자는 작아질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SW
 
yjk@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취재부 유진경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