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황교안 “日 퇴행적 경제보복...대통령 회담 제안”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7/15 [10:54]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현장스케치] 황교안 “日 퇴행적 경제보복...대통령 회담 제안”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9/07/15 [10:54]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오전 국회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의 무역제재 조치를 규탄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번 조치와 관련해서는 “청와대와 외교부 장관 등 전체 외교라인을 교체해 무책임과 무능을 질책해야한다”고 말했다. 사진 / 이원집 기자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본의 무역제재 조치를 규탄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번 조치와 관련해서는 “청와대와 외교부 장관 등 전체 외교라인을 교체해 무책임과 무능을 질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15일 오전 국회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기자회견을 열며 “일본이 자행하는 퇴행적 경제보복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잘못된 것”이라며 “당은 일본의 경제보복을 준엄하게 성토하고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된다. 문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한다”며 “이 문제는 외교적으로 풀 수밖에 없고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해결해야한다. 서둘러 대일특사를 파견할 것을 요청한다”고 국회차원의 방일·방미 대표단 가능성도 제안했다.

 

반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황 대표는 “정부가 반일감정을 국내 정치에 이용하면서 국론분열로 반사이익을 꾀한다면 국정을 감시할 의무가 있는 제1야당으로서는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면서 “문제의 핵심은 한·미·일 공조 복원이다. 한·미·일 경제안보 공동체는 국제 경쟁에서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정부가 지난 8개월 동안 예후, 경고를 무시하고 이에 대비하지 못한 것은 아쉬운 일이나 국가적 위기 앞에 과거를 다시 꺼내 따지고 싶지 않다. 단 그동안의 태만이 의도된 것이라면 묵과할 수 없다”면서 “외교부 장관과 청와대 외교안보라인을 포함한 전체 외교라인은 조속히 교체해 무책임과 무능을 질책해야한다”고 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현장스케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