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외국언론'이라 조롱받는 보수언론, 정도를 넘었다

유진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7/20 [12:42] | 트위터 아이콘 444,605
본문듣기

[기자수첩] '외국언론'이라 조롱받는 보수언론, 정도를 넘었다

유진경 기자 | 입력 : 2019/07/20 [12:42]

조선일보의 폐간을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 20일 현재 11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고 있다.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
시사주간=유진경 기자] "청와대는 조선일보, 중앙일보한테 뭐라 안 했으면 좋겠습니다. 외국 언론에 이래라 저래라 하는 거 실례임". 19일 배우 김의성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이다.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일본 국우여론전에 이용되고 있는 가짜뉴스 근원지 조선일보 폐간 및 TV조선 설립허가 취소' 청원이 올라왔고 현재 11만1천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다음달 10일까지 마감이기에 청와대가 답을 해야하는 20만 동의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보수언론이 '일본 여론전'에 이용되고 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국민들은 해당 매체에 대해 '대체 어느 나라의 매체인가?'라며 반발하고 있다. 정부가 잘못한 것을 비판하는 것을 넘어 '이성적인' 일본에게 한국이 '감정적으로' 맞선다는 뉘앙스의 기사와 칼럼을 쓰고 이를 일본어판으로 내면서 제목을 바꾸는 보수언론의 태도를 본 국민들은 '언론의 자유'가 '매국의 자유'는 아니지 않냐며 맞서고 있다.
 
당연히 보수언론은 언론의 자유, 비판의 권리를 왜 막냐며 반발한다. 중앙일보는 "한국 정부 비판 글을 일본어판에 올리지 말라는 것인가. 청와대 공직자가 국격을 떨어뜨리는 언론관을 드러내는 행위야말로 '해국(害國)' 행위"라고 맞섰다. 그러나 지금 자신들의 기사가 일본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으며 자신들의 기사가 일본의 수출 규제를 일본 내에서 정당화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안다면 청와대의 비판을 단순히 '우리 괴롭히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 지 의문이다.
 
주목할 만한 의견이 있다.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보수언론들의 보도들에는 생략된 전제들이 많다. 그 전제들이 문제다"라면서 ▲국제관계를 힘의 논리로 생각 ▲박정희 향수 ▲독자를 '계몽의 대상'으로 여기는 것을 보수언론 보도의 가장 큰 문제로 꼽았다.
 
국제관계를 힘의 논리로 보기에 강제징용 피해자 인권 문 등을 부차적으로 보고 식민지배도 합법으로 보고 있으며 '박정희 대통령의 1965년 한일협정으로 경제발전을 한 것'임을 지켜야하기에 한일청구권 협정에 문제가 없고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문에 문제가 있다고 우기는 것이며 독자를 계몽의 대상으로 보기에 최근의 일본 불매운동도 '감정적 대응'이라는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는 것이 김 사무처장이 지적한 문제점이었다. SW
 
yjk@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취재부 유진경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