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日 경제보복 조치할 것, 다시는 지지 않겠다"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8/02 [14:00] | 트위터 아이콘 444,677
본문듣기

文 "日 경제보복 조치할 것, 다시는 지지 않겠다"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08/02 [14:00]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임시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TV 캡처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해 "일본에 책임이 있는 이상 앞으로의 책임도 일본에게 있다. 다시는 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의 이번 조치는 명백한 무역보복이자 우리의 미래성장을 가로막는 것"이라면서 "우리 경제를 타격시킨다면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한다. 지금을 우리가 일본 경제를 뛰어넘는 기회로 만들자"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깊은 유감'을 표명하면서 "외교적 해법을 제시하고 막다른 길로 가지 말 것을 경고하며, 문제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대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끝내 일본 정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상황을 악화시킨 책임이 일본에 있는 것이 명확해진 이상, 앞으로 벌어질 사태의 책임도 전적으로 일본 정부에 있다는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무슨 이유를 대도 일본의 이번 조치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보복이며 '강제노동 금지'와 '3권분립에 기초한 민주주의'라는 인류 보편적 가치와 국제법의 대원칙을 위반한 행위다. 더 심각한 것은 일본의 조치가 우리 경제를 공격해 미래성장을 가로막겠다는 분명한 의도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라면서 "이번 조치는 양국 관계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며 글로벌 공급망을 무너뜨려 세계 경제에 큰 피해를 끼치는 이기적 민폐 행위로 국제사회의 지탄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는 엄중한 상황에서 어려움이 더해졌지만 우리는 다시 일본에게 지지 않을 것이다"라면서 ▲소재‧부품의 대체 수입처와 재고 물량 확보 ▲원천기술 도입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과 공장 신‧증설 ▲금융지원 등을 정부가 할 것이라고 밝히고 "소재‧부품 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다시는 기술 패권에 휘둘리지 않는 것은 물론 제조업 강국의 위상을 더욱 높이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를 단호하게 취해 나가겠다.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큰소리치는 상황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일본의 조치에 따라 우리도 단계적으로 대응조치를 강화하겠다. 우리 경제를 의도적으로 타격한다면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을 멈추는 길은 오직 하나, 일본이 부당한 조치를 속히 철회하고 대화의 길로 나오는 것"이라면서 "힘으로 상대를 제압하던 질서는 과거의 유물일 뿐이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과거의 대한민국이 아니다. 당장 어려움이 있겠지만 이것을 오히려 기회로 여기고 새로운 경제 도약의 계기로 삼는다면 우리 경제가 일본 경제를 뛰어넘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역사에 지름길은 있어도 생략은 없다는 말이 있다. 언젠가는 넘어야할 산이다. 지금 이 자리에서 멈춘다면 영원히 산을 넘을 수 없다"면서 "도전을 이겨낸 승리의 역사를 국민과 또 한 번 만들겠다"고 말했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