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일본 여객, 지난해보다 19.5% 감소

박지윤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09:53] | 트위터 아이콘 444,785
본문듣기

8월 일본 여객, 지난해보다 19.5% 감소

박지윤 기자 | 입력 : 2019/09/09 [09:53]

 한산해진 인천국제공항 오사카행 카운터.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박지윤 기자] 올 8월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을 다녀온 여객이 97만명으로 지난해 8월보다 19.5%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공항공사가 9일 밝힌 바에 따르면 지난 한달간 일본을 오간 여객은 96만8686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20만3835명보다 19.5%가 줄었다. 이는 올 7월 112만1639명에 비해 13.6% 줄어든 것이다.
 
이는 일본의 수출 규제 후 본격화된 'NO 일본'의 영향으로 일본여행이 큰 타격을 입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인천공항 측은 "휴가철에도 일본행 여객이 이처럼 급속도로 줄어든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8월 인천발 승객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일본의 관문 공항인 도쿄 나리타와 하네다로 각각 26만237명(2.7% 감소), 2만9520명(4.6% 증가)으로 집계됐다.
 
오사카는 22만8406명으로 전월보다 12.3% 감소했고 오키나와도 5만4054명으로 전월보다 26.2% 감소했으며 후쿠오카, 히로시마, 삿포로, 아오모리 등도 감소했다.
 
반면 나고야는 7만7084명으로 전월보다 2.8% 늘었고 시즈오카도 8598명으로 2.1% 증가했다. 또 하코다테, 나가사키는 이 기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 승객이 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방문한 여객은 130만6009명, 183만7336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1.8%, 15.3% 상승했다. SW
 
pjy@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박지윤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