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과의 관계는 잘 풀릴지 잘 안 풀릴지도 모른다”

북미 실무협상 앞두고 ‘모호성 전략’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기사입력 2019/09/21 [08:31] | 트위터 아이콘 444,472
본문듣기

트럼프, “북한과의 관계는 잘 풀릴지 잘 안 풀릴지도 모른다”

북미 실무협상 앞두고 ‘모호성 전략’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입력 : 2019/09/21 [08:31]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현지시간) 북한과의 관계에 대해 잘 풀릴지 잘 안 풀릴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들과 문답 도중,

한 문제에 대해 상기와 같이 말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환영행사를 가진 모습. 사진=트럼트 트위터, 멜라니아 여사가 올린 것을 트럼트 대통령이 리트윗 했다.

 

또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다른 나라들도 하는 것이라고 가볍게 넘어가며 최소 3

동안 이 나라에 일어난 가장 좋은 일은 내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주장

했다.

 

나아가 그 동안 오랜기간 그(김 위원장)는 어떠한 핵실험도 하지 않았다면서 긍정적인 일이다. 북한

은 굉장한 잠재력이 있다고 부언했다.

 

그러면서 지난 50년간 북한과 제대로 하지 못해 아무것도 얻어내지 못했다고 전임 행정부를 비난했

. 마지막으로 우리(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는 관계를 갖고 있다. (과거에는) 그들과 관계를 가진

적이 없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한편, 북한과 미국간의 실무협상이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오는 23(현지시간) 유엔총회

가 열리는 미국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가진다. 이 자리에서는 북한 비핵화

문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문제,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 문제 등의 현안이 논

의 될 것으로 보인다. SW

 

jma@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