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지방 집값 하락·건설 일자리 급감, 우려된다

시사주간 편집국 | 기사입력 2019/09/27 [09:22]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사설] 지방 집값 하락·건설 일자리 급감, 우려된다

시사주간 편집국 | 입력 : 2019/09/27 [09:22]

경남권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한 지방 지역의 집값이 크게 하락하면서 이들 지역 가계부채 악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집값 하락으로 지방 주택담보대출의 담보인정비율(LTV)이 높아짐에 따라 부실화 위험이 확대되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건설투자 부진으로 건설업 일자리가 크게 감소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어제 금융통화위원회에 보고한 금융안정 상황(20199)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기준 지방 주담대의 LTV56.2%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수도권 LTV49.4%인 것과 비교해 6.8%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수도권의 LTV201249.8%에서 상반기 말 49.4%로 떨어졌으나 지방 LTV50.1%에서 56.2%로 상승했다

 

 사진 / 뉴시스

 

이런 상황에서 전체 가계대출 가운데 지방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말 39.4%에서 지난 2분기 43.5%로 증가했을 뿐 아니라 연체대출 비중도 2017년 말 2.5%에서 지난 2분기 3.1%로 상승했다. 주목할 만한 것은 특히 취약차주의 연체대출 비중이 2016년 말 20.5%에서 2분기에는 27.7%로 상승했다는 것이다. 지방의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수도권보다 더 가속화된데다 빚도 더 늘어나고 있다는 의미다.

 

한편, 최근 2년간 건설업종 내 종합건설업과 전문건설업 모두 일자리가 크게 줄었다. 특히, 전문건설업 일자리는 올 1분기 54,000개나 감소했다. 종합건설업은 전문건설업보다 나은 편이지만 매 분기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모든 것은 이미 시장에서 경고하고 있었다. 국내 경기가 좋지 못한 상황에서 정부가 부동산을 땜질식으로 처방해 지방 산업의 악화와 겹쳐 쌍끌이 하강 효과를 내고 있는 것이다. SOC 예산 축소 등 정부의 건설투자 축소로 일감이 없어 취업 한파까지 겹쳤다. 여기다 택지는 물론, 민간 개발사업지도 부족하기 때문에 일감 및 일자리 확보는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정부는 시급히 지역 건설 일자리가 늘어나도록 건설사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정책 지원안을 마련해야 한다. 또 단기에 그치고 있는 SOC 예산을 중장기적으로 확장해야 한다. 나아가 노후지구 정비, 재건축, 리모델링 등 지방 아파트의 경기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대책을 더 적극 시행하고 부실 가능성이 큰 금융기관에 대한 리스크 관리를 시급히 주문해야 한다. SW

 

webmaster@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편집국 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