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의원, “학교폭력, 폭행 줄고, 성폭력 증가해”

16년~18년, 3년간 학교폭력 40,172건 적발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12:46] | 트위터 아이콘 443,994
본문듣기

박완수 의원, “학교폭력, 폭행 줄고, 성폭력 증가해”

16년~18년, 3년간 학교폭력 40,172건 적발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10/01 [12:46]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최근 3년간 발생한 학교폭력과 관련하여 폭행은 줄고 성폭력, 금품갈취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초등학생의 학교폭력 검거 건수도 급증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16년부터 ’18년까지 3개년 간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학교폭력으로 검거된 건수는 모두 40,172건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폭행이 27,369건으로 가장 많았고 ▲성폭력 5,588건, ▲금품갈취 3,729건 순으로 나타났다.

 

발생 지역별로는 ▲경기남부 지역이 8,155건으로 가장 높았고 ▲서울 7144건, ▲인천 2,878건 순으로 확인됐다. 폭력의 유형별 증가율은 ▲성폭력이 ’16년 1,364건에서 ’18년 2,529건으로 85% 가량 증가했고, ▲금품갈취는 1,161건에서 1,377건으로 19% 증가했다. 반면, ▲폭행의 경우 9,396건에서 7,935건으로 16%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급별로는 ▲학교를 다니지 않는 청소년의 적발건수 15,050건, ▲고등학생 12,893건 ▲중학생 10,830건, ▲초등학생은 1,398건으로 확인됐으며, 특히 ▲초등학생의 경우 ’16년 358건에서 ’18년 555건으로 55%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중학생 3,365건에서 3,651건으로 8.5%, ▲고등학생의 경우, 3,957건에서 4,085건으로 3.2%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완수 의원은 “폭행은 증가 추세가 줄어들고 있는데 반해, 성폭력의 증가폭이 우려할 수준”이라면서 “경찰과 교육당국 등은 학생들이 올바른 성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초등학생의 학교폭력 검거 건수도 대폭 증가한 만큼 연령에 맞는 학교폭력 방지 프로그램 등을 적극 도입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