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강효상 "'조국 수사팀' 원대복귀 검토, 닉슨 행동과 같아"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18:12] | 트위터 아이콘 0
본문듣기

[현장스케치] 강효상 "'조국 수사팀' 원대복귀 검토, 닉슨 행동과 같아"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10/01 [18:12]

대정부질문에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이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질문하고 있다. 사진 / 김도훈 기자


[
시사주간=김도훈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수사팀' 파견검사의 원대복귀 검토는 닉슨 대통령 당시 워터게이트 특검팀을 줄인 것과 같은 것"이라고 밝혔다.
 
강효상 의원은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수사팀 파견검사의 원대복귀를 검토한다는 보도가 나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그 보도는 처음 듣는다"면서 "오해받을 일은 하지 않을 것이다. 수사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것은 그 동안 공언해온 것이고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임명 전 융동학원의 직책을 사임하겠다"는 조국 장관의 발언과 관련한 질문을 했고 조 장관은 "아직 하지 않았다. 수사가 마무리되면 장남으로써 챙길 것이다. 가족이 다 빠지면 기부할 사항이 되지 않는다. 가족들이 모두 빠지겠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일부 검사와 일부 기자의 부적절한 관계는 적폐"라는 발언을 수정할 것을 요구했고 이 총리는 "그 말을 수정할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이 총리에게 "대구 경북 통합공항 선정 시한이 올 연말인데 여러 문제로 해를 넘기는 건 아닐지 걱정된다. 4개 지자체 합의대로 연내 부지가 꼭 선정되도록 관심가지고 추진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SW
 
kdh@economicpost.co.kr
시사주간 김도훈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